오피니언
데스크컬럼
[데스크칼럼] 23년 ‘건설 산업 동반자’에서 ‘든든한 지원군’으로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3/11 [10: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윤경찬 본지 편집국장     ©매일건설신문

건설 산업은 일자리 창출과 경제부양의 핵심이다. 그만큼 건설부문의 투자규모는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건설산업은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했던 게 사실이다. 지난해까지 건설인들은 힘겨운 시기를 견뎌왔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건설투자 증가율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연평균 8.2%를 기록했고, 건설수주는 3년간 연속 160조원 수준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러나 2017년부터 건설수주, 건축허가 면적 등의 선행지표에서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기 시작했고, 지난해부터는 건설기성, 투자 등 동행지표들까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아울러 건설산업연구원은 올해 국내 건설수주가 지난해 대비 감소세가 심화돼 137조원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건설경기 경착륙에 대한 우려고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지난해 건설산업의 업역규제 폐지는 가장 큰 이슈였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안이 통과돼 올해부터는 업종개편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업계에서는 급격한 변화보다는 순차적인 개편을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특히 29개 업종으로 세분화되는 전문건설업계에서, 업종 간의 이해관계가 얽혀있어 의견 통일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초에는 건설 산업에서 ‘빅이슈’가 터졌다.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축소 기조를 이어오던 정부가 결국 국가균형발전을 이유로 지난 1월 총사업비 24조1000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경기부양’의 역할로 건설을 선택한 점은 긍정적이다.

 

다만 건설 정책 전문가들은 “아무리 많은 SOC 예산이 투입되더라도 투입된 자본이 국내에서 순환되지 못하고 국외로 유출된다면 정책당국이 당초 의도했던 경제부양 효과를 이끌어내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한다. 건설업의 고용효과와 생산유발효과 감소를 경계해야 한다는 것이다.

 

본지가 창간 23주년을 맞았다. 지난 23년간 취재 현장에서 정부와 산업계를 오가며 건설산업의 ‘흥망성쇠’를 느끼고 기록해왔다.

 

이번 창간호에서 본지는 ‘철도 산업 해외 진출’ 특별 좌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예타 면제 사업 가운데 남부내륙고속화철도사업(남북내륙철도)은 총사업비가 4조7000억원으로 최대 규모다. 각 전문가들의 입을 통해 국내 철도산업의 현주소를 파악하고, 해외 진출 가능성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자율주행차의 안전 운행을 위해선 정밀도로지도가 필수다. 정밀도로지도 구축에 대한 정부 계획과 관련 기술 내용을 쉽게 풀어냈다.


본지는 창간을 기념해 주요 산업현장과 업계도 찾았다. 서울시가 진행하고 있는 제물포 터널과 세운상가 2단계 공사의 현장 분위기를 생생하게 담아냈다.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와의 인터뷰에선 건축에 대한 휴머니즘적 접근을 시도했다. 결국 건설과 사람은 하나라는 얘기다.

 

본지는 지난 1996년 창간 후 23년간 ‘건설 산업 동반자’로서 건설인들과 희로애락을 함께 해왔다. 이제는 동반자에서 ‘든든한 지원군’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시대에 맞는 '주택관리사법' 제정에 총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