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현대건설, 지난해 매출 16조 7천억원 달성
지난해 매출 17조원·영업이익 1조원… 올해 수주 24조 목표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1/25 [16: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지속적 재무구조 개선으로 유동비율 194.4% 
미청구공사 지속 감소로 시장 신뢰도 부합

    


현대건설은 지난해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매출 16조 7,309억원, 영업이익 8,400억원, 당기순이익 5,353억원이 예상된다고 25일 공시했다.

 

지난해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평가이익 등 영업외수지 개선으로 당기순이익이 전년 말보다 44.1% 개선됐으며, 영업이익률은 5%대로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수주는 싱가포르 투아스 남부매립 공사, 우즈벡 나보이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 등 해외사업과 세종 6-4 공동주택 개발사업, 대치쌍용 2차아파트 재건축 정비사업 등 국내 주택사업 수주 등을 통해 19조 339억원을 기록했다.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으로 유동비율은 전년 말보다 10.9%p 개선된 194.4%, 부채비율은 117.7%를 기록했다.

 

또한 미청구공사 금액도 꾸준히 감소해 시장 신뢰에 부합하고 있다. 전년 말 2조 8,964억원이던 미청구공사 금액은 2,167억원이 줄어든 2조 6,797억원(매출액의 약 16%)을 기록했다.

 

올해 수주는 지난해보다 26.6% 증가한 24조 1천억원을 목표하고 있다. 중동 및 아시아 지역에서 수주를 확대하고 가스·복합화력·해양항만·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시장·신사업에 대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수주를 확대할 방침이다.

 

매출은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등 해외 대형 공사가 본격화되고 국내 주택 매출이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년 대비 1.6% 증가한 17조원을 목표하고 있다.

 

영업이익 또한 매출성장과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을 통해 지난해보다 19% 증가한 1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건설, 매출액, 영업이익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섬은 미래의 寶庫… 관광·자원 개발에 나서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