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9호선 연장 개통 앞두고 시운전…급행 모두 6량 운행
삼전역~중앙보훈병원 12.1 개통…동서간 이동편의 증진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01 [09:4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포공항~올림픽공원 22분 단축,  급행 50분만에 주파

 

▲ 서울지하철 9호선  3단계 연장 노선이 개통을 앞두고  오는 7일부터 시운전에 들어간다.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오는 12월 1일 9호선 3단계 구간(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 8개역 개통을 앞두고, 이달 7일부터 변경된 운행시간표에 따라 영업시운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현재 운행 중인 1단계 김포공항~여의도~신논현, 2단계 언주역~종합운동장에 이어, 12월 1일 3단계 구간인 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이 개통되면, 강서에서 여의도, 강남 등 주요 업무지구를 거쳐 강동까지 시민들의 이동편의가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특히 김포공항역~올림픽공원역까지 9호선 급행열차로 환승 없이 50분 만에 도착할 수 있게 되어, 기존 지하철 이용시간 대비 약 22분 단축된다.


현재 김포공항역에서 올림픽공원역까지 가장 빨리 가려면 공항철도를 이용하여 공덕역에서 5호선으로 환승, 올림픽공원역에 도착하기까지 72분이 소요된다.

 

또한, 3단계 구간에 새롭게 개통하는 8개역, ▶삼전 ▶석촌고분 ▶석촌 ▶송파나루 ▶한성백제 ▶올림픽공원 ▶둔촌오륜 ▶중앙보훈병원역 주변 지역에 대한 접근성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석촌역은 8호선, 올림픽공원역은 5호선으로 각각 환승이 가능하다.

 

한편, 서울시는 개통 준비를 위해 오는 7일부터 영업시운전에 들어간다며, 이 날 첫 차부터 변경되는 운행시간표를 사전에 확인해줄 것을 당부했다. 다만, 영업시운전 기간에는 3단계 구간 역사에서는 승객을 탑승시키지 않는다.

 

7일 3단계 구간 개통에 따른 혼잡도 증가를 최소화하기 위해, 영업시운전부터 일반열차 1편성을 김포공항~신논현을 왕복하는 셔틀급행열차로 전환해 운행한다.

 

또한, 혼잡도 완화효과가 큰 6량 열차 투입을 서둘러, 현재 10편성인 6량 급행열차를 12월 1일 3단계 개통까지 20편성으로 2배 늘린다.
 
일반열차까지 모두 6량으로 전환되는 내년 말에는 운행열차를 3편성 늘려, 모두 40편성을 운행하여 배차간격도 단축할 예정이다.

 

구종원 교통정책과장은 “3단계 구간 개통으로 변경되는 운행시간표를 미리 확인하시어 이용에 차질 없으시기를 바란다.”며 “개통준비에 만전을 기해 강서에서 여의도, 강남 등 주요 업무지구를 거쳐 강동까지 관통하는 명실상부한 황금노선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9호선 연장 구간(종합운동장~보훈병원)과 전 노선도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9호선 3단계, 시운전, 급행열차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