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해수부, 서해EEZ 골재채취 진행… ‘연도별 물량’ 변동가능
남해·서해 EEZ 및 연안… 국토부와 협의 중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9/14 [12: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바다모래(골재) 채취 모습     © 매일건설신문


해양수산부는 일부 언론에서 ‘해수부가 골재수급안정화 대책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현재 서해EEZ에서는 바다모래를 채취하고 있고, 남해․서해EEZ 및 연안(인천, 태안)에서의 골재채취를 위한 협의를 국토부 및 지자체와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모 언론은 13일자 보도에서 “해수부 산하 해양환경관리공단이 ‘바다 골재 채취와 해양 환경오염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지만 해수부가 수협중앙회 등의 반발로 골재채취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어 “해수부는 ‘골재수급 안정화 대책’에서 발표한 남해․서해EEZ를 포함한 바다골재 채취 지역 4곳에서 2100만㎥의 바닷모래 채취․공급 계획을 수협의 반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해수부는“해양환경공단은 2013∼2015년까지 수자원공사(전남대)에서 수행한 남해 EEZ 골재채취에 따른 어업피해조사 결과에 문제가 있다는 어업인 주장에 따라 전문가그룹의 자문을 거쳐 8개 항목에 대한 보완조사를 추가로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해양환경공단이 수행한 보완조사에서는 ‘105해구 전체 단위 척당 어획량은 골재채취량이 많을수록 어획량이 낮아지는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음’을 확인했고, 바다골재 채취와 해양환경오염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보다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또한,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해 수립된 골재수급안정대책에 따른 연도별 골재채취량(올해 2,100만m3)은 채취허가‧쿼터물량이 아니다”면서 “연도별 골재채취계획물량(안)은 해역이용협의 등을 거쳐 변동될 수 있음이 병기돼 있다”고 주장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