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국토부, '위험물 철도운송 제도' 정비한다
관련 제도신설·규정개선 위한 업계 의견 수렴
황산·유류 등 폭발사고 예방 위험물 운송 안전 강화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9/12 [15: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토교통부가 철도 위험물의 운송안전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위험물 철도운송 제도개선 방안'에 대해관계기관, 화주업계 및 철도종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실시하고자 19일 의왕시 철도기술연구원 2동 중강당에서 설명회를 개최한다.

 

최근 10년간 철도분야에서 위험물관련 사고는 없었으나위험물의탈선·충돌·누출 등 사고는 대형피해로 직결될 수 있어 선제적으로 관련 법령 정비를 추진 중이며, 주요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 수렴을 실시하고자 한다.

 

대형피해는 지난 2017년 11월창원터널 유류폭발사고 외’지난 2015년 8월 중국의 텐진항 시안나트륨 폭발사고 등을 사례로 들 수 있다.

▲ 주요 제도개선 방안     ©매일건설신문

 

그간 주요 개선 검토과제에 대해 국토부, 철도기술연구원, 화주업체및 철도공사 등 이해관계자로 구축된전담조직(T/F)을 통해 의견을 교환해왔으며, 올해 4월부터 철도기술연구원에서 수행한 위험물 철도운송 실태조사를 통해 내용을 정리했다.

 

제도 개선의 주요 사항은 위험물 운송의 포장 및 용기관리 의무화를 통한 운송 안전성 강화 외 ▲철도 위험물 운송 종사자의 교육 의무화 ▲국제위험물철도운송규칙(RID) 체계를 적용한 위험물 분류 명확화 ▲사고보고 기준, 격리차 기준 조정 등 기타 위험물철도운송규칙 개정 등이 있다.

 

또한, 독자적 체계로 구성된 우리나라의 위험물 철도운송 체계를 국제위험물철도운송규칙과 호환이가능하도록 개선할 예정이다.

 

항공·해운 등 국제운송이 활발한 분야에서 국제규정을 수용해 관리체계를 확립한 것과 같이 향후 국제 철도시대를 대비, 국제위험물철도운송규칙(RID)의 내용을 준용한 개정방향을 설명한다.

 

국토부 박영수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입법과정을 거쳐, 보다 합리적이고 안전한 위험물 철도운송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요 제도개선 방안, 국토부 철도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