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政街
文대통령, 이달 '2기 개각' 단행
5대 원칙 인사 검증·청문회 리스크가 개각 폭 변수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13 [08: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2018년도 제29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내 개각을 단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최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개각은 이 달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고, 현재 내부에서는 이 같은 방향으로 해당 업무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인도·싱가포르 순방에서 귀국한 이후 이달 말께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여름 휴가 시기로 유력한 '7월말~8월초'와 개각 시점이 겹칠 수 있다는 지적으로 다음 달 초로 개각을 미루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김영록 전 장관의 전남지사 선거 출마로 5개월째 수장 공백을 겪는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해 가을 정기국회와 국정감사 시즌 등을 감안해 최대한 이 달을 넘기지 않는 것이 효과적이란 의견이 우세해 이를 목표로 인선이 진행되는 분위기다. 

 

개각 폭과 대상은 미정이지만 대폭 인사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조각 1기’ 과정에서 불거진 인사 검증 논란과 장관 후보자들의 사퇴 선례가 여전히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문 대통령 대선 공약이었던 ‘고위 공직자 5대 원칙(논문표절·부동산투기·병역면탈·세금탈루·위장전입)’ 파기 논란이 정권 초부터 불거졌고, 신원검증 단계에서 충분히 파악할 수 있던 공직 후보자 흠결을 간과했다는 비판이 들끓어 지지율에 상당한 악영향을 끼쳤다.

 

이번 개각에서도 후보자 검증 논란이 발생한다면 하반기 국정동력이 떨어진다는 우려도 적지않다는 분위기다. 이에 장관보다는 차관급 인선 폭이 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국무회의, 개각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최신성·정확도 우수한 국가 공간정보 구축”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