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손병석 차관 “건설현장 안전 위법 무관용 원칙”
국토부, 연말까지 1000억 이상 대형 건설현장 불시 점검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12 [17: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10일 경기 화성 LH 화성동탄 아파트 건설현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12일 고속도로 건설공사 합동점검 현장을 방문해 점검 실시현황을 면밀히 살펴보고 점검단을 격려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합동점검을 시작으로 앞으로는 공사비 1000억원 이상인 대형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불시점검 방식으로 연말까지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합동점검에는 국토교통부 본부, 지방청 및 산하기관뿐만 아니라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노동조합 등도 참여했다.

 

손 차관은 합동 점검단과 함께 교량 건설현장을 찾아 상부거더 제작과정 및 교각 시공과정에서의 안전관리 적정성을 점검하는 한편, 합동 점검단이 충실하게 점검하고 있는지 여부도 면밀히 살펴봤다.

 

손 차관은 “앞으로 정부는 공공부문부터 선도적으로 충분한 비용과 공사기간을 투입해 안전한 공사를 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꼼꼼하고 내실 있는 현장점검을 실시해 적발된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격하게 처분함으로써 건설 관계자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현장의 안전문화를 바로 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손병석 차관, 건설현장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