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GS건설, 주52시간 근무…'해외현장' 업계 최초 도입
휴가주기 4→3개월로 단축 등 기업문화 개선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6/25 [17: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GS건설이 국내 건설업체 중 처음으로 다음 달부터 해외현장에서도 3개월 단위의 탄력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무시간 단축을 실시한다.

 

GS건설은 "이달 5일부터 시범 실시한 주 52시간 근로제 결과를 노사가 함께 검토해 구체적인 시행 방안을 확정했다"며 "정부의 계도 기간 방침과 관계없이 내달 1일부터 해외사업장을 포함해 전사적으로 법을 준수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지금까지 국내 건설업체들은 해외건설현장의 특수성을 들어 주52시간 근무제 적용에 난색을 보여왔다.

해외현장의 경우 지역별로 정기휴가 주기를 4개월에 1회에서 최대 3개월에 1회로 개편하는 내용의 탄력근무제를 시행한다.

 

지금까지 국내 건설업체들은 해외건설현장의 특수성을 들어 주52시간 근무제 적용에 난색을 보여왔다.

 

해외현장은 지역 상황에 따라 3가지 타입으로 나눠 A타입(이라크, 이집트, 오만 등)은 3개월에 11주 근무하고 15일의 휴가를 부여하고, B타입(UAE, 쿠웨이트 등)은 같은 조건에 12일의 휴가를 제공한다.

 

다만, 근무여건이 양호한 C타입(싱가포르, 터키 등) 현장은 4개월에 1회(15일) 휴가를 적용한다.

 

이는 근무시간에 포함되는 11주간은 1주6일 58시간을 일하고, 나머지 2주는 휴가를 줘 3개월내 평균 근로시간을 주 52시간으로 맞추는 탄력근무제도를 활용한 것이다.

 

이에 따라 A, B타입의 경우 기존 4개월에 1회 정기휴가가 3개월에 1회로 늘어난다.

 

휴게시간을 예측 가능하게 설정하고 제대로 된 별도의 휴게시설을 의무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점심시간을 활용한 휴게시간은 무조건 2시간을 보장한다.

 

국내 현장에서는 2주를 기준으로 하는 탄력근무제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GS건설의 기본 근로시간은 본사 기준 주 40시간(1일 8시간, 주 5일 근무), 현장 기준 주 48시간(1일 8시간, 주 6일 근무, 국내 현장은 격주 6일 근무)이며, 연장근로 시간은 총 근로시간이 주당 52시간을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사전 신청과 승인을 통해 가능하도록 했다.

 

기본적인 근로시간 관리는 PC를 켜고 끄는 것을 기준으로 1일 8시간 근무시간 제한을 뒀다. 기본 근무시간(8시30분~5시30분)을 벗어나면 PC가 강제로 꺼지는 시스템이다.

 

근로자가 연장근로를 해야 하는 경우 사전 신청 및 리더 승인을 받아야 한다. 연장근로 승인 시 승인된 연장근로 시간만큼만 PC사용이 가능하다.

 

또 GS건설은 시차 출퇴근제를 도입한다. 시차 출퇴근제는 근로자가 직종별 개인별 특성을 고려해 출퇴근 시간을 정하는 제도다.

 

예컨대 오전 6시∼오후 4시 근무, 오전 8시∼오후 6시 근무 등 개인·업무 상황에 따라 근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GS건설관계자는“월요회의 자제, 회의 1시간 내 종료, 보고 간소화, 강제 회식 금지 등 근로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GS건설, 주 52시간 근로, 해외건설현장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