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청주시, 투자유치 21조원 달성
"당초 목표치 보다 2배나 초과"
나유경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11 [10:0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청주시청.    


충북 청주시가 민선 6기 들어 투자유치 21조 원을 유치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9월 27일 신약·의료기기 연구개발 업체와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에 400억 원을 투자키로 협약했다.

 

이에 따라 민선 6기 청주시 출범 후 총 투자 유치액은 총 21조 332억 원으로 증가했다.

 

이는 민선 6기 출범 3년 3개월 만에 당초 목표했던 투자유치액 10조 원의 2배를 초과 달성한 것이며, 지난 3월 투자 유치 누적액 20조 원을 달성한 지 6개월 만이다.

 

민선 6기 출범 후 청주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와 LG생활건강, 셀트리온제약 등 156개 기업이다.

 

2018년 SK하이닉스에서 2000명 규모의 직원 채용을 예정하는 등 향후 1만 5361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사상 최대의 투자유치를 달성키 위해 투자유치 TF팀을 운영해 유치대상 기업체 방문상담, 투자협약기업 애로사항 해결, 투자유치 보조금 지원, 조례 정비 등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쳤다.

 

유치 이후엔 공장설립 원스톱서비스, 기업경영 컨설팅 및 판로확대, 경영안정자금 이자보전 등 기업을 적극 지원한 결과 9월 말 현재 청주시 공장 등록수는 3110개를 넘어서게 됐다.

 

이승훈 시장은 "민선6기 최대 성과는 투자유치 21조 달성"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으로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나유경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