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현대·기아자동차, 9월 판매량 증가세
그랜저 등 선전…9월 내수 44%늘어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11 [10: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쏘렌토' 인기속 2개월 연속 판매량↑

      

▲ 현대자동차 신형 그랜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판매실적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9월 국내외 시장에서 40만995대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9월 판매량보다 3.5% 증가한 수치다.

 

특히 내수(5만9714대) 증가율이 43.7%에 달했으며, 해외판매(34만1281대) 감소율도 1.3%에 그쳤다.

 

해외판매 중에서도 국내 생산차 수출(8만2080대)은 45.8%나 늘었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 등으로 30~40%에 이르던 해외 현지 생산차 판매(25만9201대) 감소율도 10.4%로 낮아졌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의 9월 판매량은 8만5040대로 지난달(5만3000대)에 비해 60% 늘어 올해 최대 기록을 세웠다.

 

전반적 판매 회복에 힘입어 올해 누적(1~9월) 판매량(347만9324대) 감소 폭도 6% 수준으로 축소됐다.

 

‘그랜저’가 1만2283대나 팔려 지난달 파업 등의 영향으로 끊겼던 ‘월 1만 대 판매’ 추세를 회복했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는 새로 출시된 중형 G70 386대를 포함해 G80 2857대, EQ900 1051대 등 모두 4294대나 팔렸다.

 

지난 7월 출시된 소형 SUV 코나(5386대 판매)는 8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 1위 자리를 지켰다.

 

기아차의 9월 판매량(25만2254대)도 전년동월보다 7.1% 늘었다. 기아차는 8월 이후 2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내수(4만8019대)가 25.4%, 수출(20만4235대)이 3.6% 늘었다. 내수 시장에서 쏘렌토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1만16대를 판매했다. 2002년 출시 이후 월 1만 대 판매 기록은 처음이다.

 

지난 7월 첫선을 보인 소형 SUV 스토닉도 ‘신차 효과’에 힘입어 1932대나 팔려나갔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