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수/발주
두산건설, 연료전지 발전소공사 수주
광주 상무지구에 1,700여 억원 투자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9/27 [13: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두산건설이 광주광역시 상무지구에다 연료전지 발전소를 짓는다.

 

두산건설은 지난 26일 광주 상무지구 내 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두산건설은 지난 3월 공모를 거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광주 상무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은 광주 치평동 제1하수처리장 유휴부지 1만5000㎡에 1700여억원을 투자해 0.44㎿ 연료전지 60기를 설치하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착공후 24개월이다. 연료전지는 두산 퓨어셀 제품을 적용한다.

 

광주는 공사가 완료되면 연간 213GWhr전력과 12만G㎈ 열을 동시에 생산케 된다. 매년 생산되는 전력은 지난해 광주지역 전력 사용량인 8550GWhr의 2.5%에 해당하는 양이다.

 

이는 6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해마다 2만3000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두산건설은 협상 당일 광주 광산구에 있는 수완에너지와 EIG연료전지 사업 도급계약도 체결했다.

 

EIG연료전지 사업은 산업부 스마트그리드 8대 사업에 선정된 프로젝트 중 하나다. 사업비 총 781억원 규모다.

 

두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연료전지 사업 중 가장 완벽한 협력모델로 남을 수 있도록 온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미세먼지 연구소, 측정·분석 등 통합 연구 활동 기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