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인천대교 통행료 700원 인하"
소형차량 기준 15일부터 실시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10 [09:1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국토부, 민자법인과 전격 합의

   

▲ 인천대교 노선도.    


국토교통부는 인천대교의 통행료를 15일 0시부터 700원 인하(소형차량 기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행료는 편도·소형차량 기준 6000원에서 5500원으로 700원 인하될 예정이며, 경차는 3100원에서 2750원으로 350원, 중형은 1만500원에서 9400원으로 1100원, 대형은 1만3600원에서 1만2200원으로 1400원 각각 인하된다.

 

지난 2009년 10월 민간투자사업으로 개통한 인천대교는 인천 송도와 인천국제공항을 연결하는 해상 연륙교로서 수도권 남부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이 인천공항과 영종도 지역을 편리하게 접근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국토부는 도로 이용자의 부담 완화를 위해 2013년부터 민자법인과 통행료 인하를 협의해 왔으며, 자금재조달(민간 투자사업 기본 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것으로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에서 정한 자본구조 등을 변경하는 것 )을 통해 통행료를 700원 내리기로 했다.

 

이번 통행료 인하 조치로 앞으로 22년간(2017∼2039, 민자법인 운영기간) 이용자의 통행료 절감액은 약 48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며, 특히 소형차를 이용, 매일 왕복 출퇴근을 하는 사람의 경우 연간 약 33만 원의 통행료가 절약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인천대교 이외에도 서울~춘천, 서울외곽순환, 수원~광명, 인천~김포 민자고속도로 사업에 대해 통행료 경감을 위한 자금재조달 등을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교통의 공공성을 강화해 국민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키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남주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人物烈傳]
[인터뷰]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