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부동산종합
강남·서초구,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자연녹지지역 27㎢ 투기거래 방지 위해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8 [14:3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 총 면적 27㎢의 자연녹지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됐다. 지가 상승에 따른 무분별한 부동산 투기 거래를 방지키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서울시는 최근 '제9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강남구(총 면적 6.02㎢)와 서초구(21.27㎢)의 자연녹지지역에 대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재지정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서울시의 재지정 조치에 따라 강남·서초구 일대는 내년 5월 30일까지 1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게 된다.

 

강남구 재지정 지역은 SRT수서역세권 개발사업과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는 인접지역으로 ▶개포동(1.21㎢) ▶세곡동(1.16㎢) ▶수서동(1.07㎢) ▶율현동(0.54㎢) ▶자곡동(1.25㎢) ▶일원동(0.68㎢) ▶대치동(0.11㎢) 등이다.

 

서초구 재지정 지역은 성뒤마을 조성사업이 진행되는 방배동(1.35㎢)을 비롯해 토지투기 우려가 있는 ▶내곡동(6.2㎢) ▶신원동(2.09㎢) ▶염곡동(1.45㎢) ▶원지동(5.06㎢) ▶우면(2.94㎢) ▶서초동(0.92㎢) ▶양재동(1.26㎢) 등으로 이들 지역은 모두 자연녹지지역에 속한다.

 

이들 지역에서 녹지지역 100㎡ 초과, 주거지역 180㎡ 초과, 상업지역 200㎡ 초과, 공업지역 660㎡를 초과하는 토지에 관한 소유권·지상권을 이전, 또는 설정하는 계약을 체결하려는 당사자는 공동으로 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