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자율주행차 국제 페스티벌’ 개막
15~20일 경진대회 등 진행…콘퍼런스 및 시승기회 제공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5 [10: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율주행차 국제 페스티벌 2017’이 15일 개막, 오는 20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주관해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털, 경기도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 서울대 등에서 자율자동차 기술의 현주소를 알린다.
    
특히, 자동차안전연구원 개원 30주년을 맞아 글로벌 콘퍼런스, 안전연구원 오픈하우스, 토크콘서트, 국제 대학생창작자동차 경진대회, 국제전문가기술회의 등 국민들이 직접 자율주행차를 보고 듣고 타고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기회가 제공된다.


자율주행차 글로벌 콘퍼런스는 자율주행차 융ㆍ복합 미래포럼이 주요 내용으로 구성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개회식ㆍ기조연설(메인세션)을 시작해 ‘미래형 자동차의 국제규정 및 정책방향’을 논의하고 이어 ‘자율주행차를 위한 도전과 혁신’이라는 주제토론이 진행된다.

 

메인세션은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의 ‘인문학적 관점에서 본 자동차의 미래’, 데이비드 스트릭랜드 미국 전 도로교통안전청장(NHTSA)의 ‘자율주행차를 위한 도전과 혁신’ 등 자동차의 미래상에 관한 다양한 시각이 담긴 기조연설이 준비돼 있다.


또 콘퍼런스 중간에 해외 저명인사와 국내 자동차제작사ㆍ아이티(IT)업체ㆍ스타트업ㆍ언론 간 자율주행 분야의 최신 기술 및 정책 동향에 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교류의 장도 제공할 예정이다.

 

자동차안전연구원 오픈하우스는 오는 17~18일 사전접수에 신청한 300여명을 대상으로 연구원 내 연구시험시설을 개방해 실내시험동 및 주행시험장 투어, 자율주행차ㆍ전기차 시승, 충돌시험 참관 등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율주행차 토크콘서트는 오는 18일 서울대에서 ‘미래 자동차산업의 발전방향’을 주제로,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국내 인공지능(AI)분야 전문가인 오송회 서울대 교수, 장웅준 현대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개발1실장, 신재곤 자동차안전연구원 자율주행연구처장 등이 특강을 진행하고,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및 정부 정책 추진방향 등에 대해 대학생들과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국제대학생창작자동차경진대회는 오는 19~20일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개최된다.

 

국내외 대학교 64개팀(외국팀은 인도, 인도네시아, 몽골)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미래 자동차공학을 이끌어 나갈 창의적인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자율주행차ㆍ친환경차 등 첨단 미래형 자동차에 대한 대학생들의 관심을 유발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진대회는 주행성능, 가속 및 제동안전 등을 겨루는 전기ㆍ하이브리드차 부문과 횡단보도, 자동주차 등 미션 주행을 겨루는 자율주행차 부문 등 3개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올해 신설한 자율주행차 부문을 통해 대학생들에게 자율주행 분야에 대한 학술의 장을 제공한다.


이밖에 자율주행차 국제전문가기술회의(ACSF)가 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8개국 정부대표와 국내외 자동차 제작사 및 부품 제작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이번 전문가회의(Informal Working Group)를 통해 마련된 기준은 국제 자동차안전기준을 제정하는 UN산하 WP.29 총회를 거쳐 국제기준으로서 채택된다.

 

/윤경찬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