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국토부, 현대ㆍ기아차 결함 불복에 '강제 리콜'
청문결과 "5건 모두 리콜 타당"…결함은폐 수사의뢰
최정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2 [11: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토교통부는 최근 현대ㆍ기아차의 차량제작결함 5건에 대해 청문회를 거친 결과, 다시 리콜 처분키로 하고, 결함은폐 여부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3월 29일과 4월 21일 각각 결함 4건과 1건에 대해 현대차에 리콜을 권고했으나, 현대차가 이의를 제기해 행정절차법에 따라 지난 8일 청문회를 실시했다.

 

현대차는 국토부 청문에서 리콜권고된 5건 모두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국토부는 그 동안의 리콜사례, 소비자 보호 등을 감안해 5건 모두 리콜처분이 타당하다고 결론냈다.

 

이번에 리콜 처분된 결함은 ▶아반떼(MD), i30(GD) 차량의 진공파이프 손상 ▶모하비(HM) 차량의 허브너트 풀림 ▶제네시스(BH), 에쿠스(VI) 차량의 캐니스터 통기저항 과다 등이다.

 

또 ▶쏘나타(LF), 쏘나타 하이브리드(LF HEV), 제네시스(DH) 차량의 주차브레이크 작동등 미점등 ▶쏘렌토(XM), 투싼(LM), 싼타페(CM), 스포티지(SL), 카니발(VQ) 차량의 R엔진 연료호스 손상 등 모두 5개 결함으로 리콜을 명령 받았다.

 

전체 시정대상 차량은 12개 차종 24만대로 추정된다.

 

현대차는 시정명령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25일 이내에 국토부에 결함시정계획서를 제출해야 하고, 리콜계획에 대한 신문공고와 해당 자동차 소유자에 대한 우편통지도 30일 이내에 해야 한다.

 

국토부는 이번에 리콜처분된 5개 사안에 대해서는 12일자로 결함은폐 여부에 대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
 
더불어 내부제보된 32건의 결함의심 사안 중 현대차에서 자발적으로 리콜계획서를 제출한 3건과 이번에 리콜 처분된 5건을 제외한 나머지 24건에 대해서도 처리방향을 정했다.

 

유니버스 클러치 부스터 고정볼트 손상 등 9건은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제작결함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소비자 보호를 위해 현대차에 공개 무상수리를 시행할 것을 권고키로 했다.

 

또 쏘렌토 에어백 클락스프링 경고등 점등 등 3건에 대해서는 추가조사 후에 리콜여부를 결정하고, 나머지 12건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최정현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