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부동산종합
상반기 서울 아파트 '2.31%' 상승
부동산114 "9억원대가 많이 올라"
김혜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6/06/30 [14: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올 상반기 서울에서 9억원이 넘는 아파트의 매매가 상승률이 9억원 이하 아파트보다 크게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의 9억원 초과 아파트값은 2.31% 올라 9억원 이하 아파트 상승률(1.39%)을 크게 웃돌았다.

 

이는 아파트 가격이 비싼 강남 재건축 시장이 지난 3월 강남구 개포주공2단지 일반분양 이후 줄곧 강세를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6월 현재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가구당 평균 가격은 10억4538만원으로, 작년 말 9억9295만원에 비해 5000만원 가량 올랐다.

 

가격대별론 ▶6억원대 1.25% ▶7억원대 2.39% ▶8억원대 1.54% ▶9억원대 2.98% ▶10억원 이상 2.06% 등으로 9억원대가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에 비해 6억원 미만 중저가 아파트는 ▶3억원 미만 1.59% ▶3억원대 1.34% ▶4억원대 1.17% ▶5억원대 1.14% 등으로 오름폭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구별 상승률에선 9억원 초과 아파트의 80%가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집중된 데다 개포지구 등 인기 지역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지며 강남구(3.64%)가 올 상반기 동안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서초구(2.57%), 송파구(2.1%) 순이다.

 

/김혜현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