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류하는 ‘광주 중앙공원’ 사업… 공사비 축소·착공일 연장

경기도 광주시, “의혹제기 부분 명확히 해명하라”고 재차 공문 발송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08:53]

표류하는 ‘광주 중앙공원’ 사업… 공사비 축소·착공일 연장

경기도 광주시, “의혹제기 부분 명확히 해명하라”고 재차 공문 발송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4/08 [08:53]

 공모 탈락자, 광주시의 객관적·독립적 검증 필요…원점 재검토 요구

 

▲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개발이 예정인 경기도 광주시 중앙공원 위치도  © 매일건설신문

 

경기도 ‘광주 중앙공원 민간공원 조성특례사업’ 우선협상(우협)대상자로 지정된 사업자가 공사비 축소 등 의혹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어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사업은 착공일을 연장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이 사업의 우협 대상자로 선정된 ㈜지파크개발의 공사비가 축소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경기도 광주시는 (주)지파크개발에 두 차례에 걸쳐 해명을 요구했다.

 

지난달 13일 제안공모에서 차 순위로 탈락한 업체는 공모당선자가 공원조성비로 2595억원을 제안한 것은 사업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회계법인 공명’에 사업타당성 검토를 의뢰했다.

 

㈜지파크개발은 당초 토지매입비를 공시지가의 2.6배로 계상하고 비공원시설(공동주택) 공사비를 평당 306만원으로 축소계상 했다고 공명측은 설명했다. 또한 지파크가 제시한 사업수지보다 수입은 135억원 감소하고 비용은 1462억원이 증가하면서 수익률은 -10.12%로 862억원의 적자가 예상된다고 했다.

 

이처럼 토지보상비와 비공원시설 공사비를 과소계상해 비용을 현실화할 때 대규모 적자로 사실상 사업성이 부재하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지파크 개발은 광주시에 1차 답변서에서 토지보상비와 관련해서는 공인기관의 감정평가의 산출평균으로 확정하고 수용재결을 통한 감정평사를 추가로 진행을 완료했다고 답했으나 광주시는 이러한 내용이 구체적이지 못하고 단순 나열식이라고 판단했다.

 

아울러 비공원 시설에 대한 공사비 축소로 사업추진이 불가능하다는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및 공사추진 가능여부를 확인하고자 하였으나 지파크는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및 구조심의가 진행예정이라고만 답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지파크에 사업추진 의지를 명확히 밝히는 서류와 공원부분과 ‘비공원 부분은 구분해 ‘공사착수이행 확약서’ 제출해 달라”고 지파크를 압박했다. 계속해서 “지파크가 설계도서가 제출하지 아니한 경우 사업비에 대한 검증을 할 수 없기에 공사착수 지연으로 인한 책임이 지파크에 있음”을 분명히 고지했다.

 

이는 착공일을 지파크가 올해12월에서 내년1월로 임의로 변경했지만 광주시가 공원시설 착공에 동의한 것이 아니기에 협약내용 위반임을 명심하라고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이 사업의 변경된 협약을 작성할 수 있는 관련 서류 및 근거를 명확히 작성해야 추진 가능하다”면서 “관련자료 작성 후 협약서 변경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모에서 탈락한 사업자들은 “총비용의 과소계상으로 사업성에 심각한 하자가 드러난 이상 광주시는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검증에 나서야 한다”며 “이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민간공원조성특례사업’은 5만㎡ 이상의 미조성 공원 부지 70%를 민간공원추진자가 공원으로 조성해 해당 지자체에 기부채납하는 대신 나머지 30%에 공동주택 등 개발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주 중앙공원, 민간공원 특례사업, 지파크개발, 과소계상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지자체 행정 모순…안전관리비 건드리지 말아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