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K-뉴딜을 발판으로 세계 환경시장 선점해야

이정용 환경부 녹색산업혁신과장

김동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7:16]

[기고] K-뉴딜을 발판으로 세계 환경시장 선점해야

이정용 환경부 녹색산업혁신과장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03/04 [17:16]

▲이정용 환경부 녹색산업혁신 과장. ©매일건설신문

최근 환경오염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고 친환경 제품을 선호하는 그린슈머(Greensumer)가 늘어나면서 일상생활이 급속도로 변하고 있다. 카페에서는 종이 빨대를 제공하기 시작했고, 제품을 판매하면서 일회용품 등을 전면 차단하는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가게도 곳곳에서 생겨나고 있다. 

 

세계 환경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세계 환경시장 규모는 2019년 1조2933억달러에서 내년 1조3421억달러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한화로 환산하면 50조원이 넘는 규모다. 특히 최근 코로나19와 기상이변 등을 계기로 환경산업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정상회담에서 2050년 탄소중립 달성 목표에 합의했다. 미국과 캐나다뿐 아니라 현재까지 탄소중립을 선언한 국가는 127개국으로 탄소중립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흐름으로 자리 잡았다. 우리나라 또한 지난해 7월 그린뉴딜을 발표하고 10월에는 탄소중립 비전을 공표했다. 

 

그러나 우리나라 녹색산업은 선진국에 비하면 아직 걸음마 수준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녹색산업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2%에 불과하다. 2019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녹색산업 비중은 1.7%로 미국(2.1%), 독일(2.3%) 등 선진국에 비해 낮은 편이다. 

 

이에 환경부는 국내 환경산업을 키우고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단계별 해외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초기단계에서는 시장정보 제공, 마케팅, 컨설팅 등을 통해 기업의 해외 진출기반을 조성한다. 중간단계에서는 유망국을 선정해 국가 간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사업을 기획 및 설계해 본격화한다. 마지막 수주단계에서는 공적개발원조, 민간투자, 다자개발은행 등 재원 맞춤형 입찰자료 작성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해 1933개 환경기업을 지원했으며, 전년 대비 약 725억원 증가한 약 1조4845억원의 해외 수주실적을 달성했다.

 

물론 세계 환경시장 진출 여건이 마냥 우호적인 것은 아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국가 간 인적·물적 교류가 감소하면서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강점인 ICT 기술을 활용한다면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은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 실제로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온라인 소통창구를 구축, 환경 기술 박람회와 상담회 등을 개최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올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매립장 탄소배출권 저감 사업, 이집트 폐기물 재활용 연료 생산시설 구축사업 등 개발도상국의 환경사업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또한 내년까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그린뉴딜 유망기업 100개사를 선정해 환경 관련 우수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하고, 녹색산업 5대 선도분야에서 탄소저감 분야를 신설해 온실가스 저감, 폐자원 에너지화 등 탄소저감 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한국은 오는 5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환경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글로벌 녹색 회복 연대뿐 아니라 국내 녹색산업 및 기술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다. 우리나라 환경산업과 녹색기술이 아시아 지역을 넘어 지구촌 곳곳으로 뻗어 나가고, 세계시장을 견인하길 기대한다. 

 

이정용 환경부 녹색산업혁신과장

 

ⓒ 매일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칼럼은 외부필진에 의해 작성된 칼럼으로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지자체 행정 모순…안전관리비 건드리지 말아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