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구원, 창원 강소특구 참여 13개 기업 지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지역기업 지원 및 육성 정책사업 발굴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6:08]

전기연구원, 창원 강소특구 참여 13개 기업 지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지역기업 지원 및 육성 정책사업 발굴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3/03 [16:08]

▲ 창원 강소특구 참여기업 상호협력 협약식이 3일 오후 한국전기연구원 창원본원에서 열렸다.                  © 매일건설신문

 

한국전기연구원(KERI)과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은 창원 강소특구에 참여하는 13개 기업들과 유대관계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3일 오후 연구원 창원본원에서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가한 기업들은 연구소기업 전환을 추진해 지난해 2배에 가까운 일자리 창출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첨단기술기업 지정 등의 실적을 달성했다.

 

창원 강소특구는 KERI가 보유한 ‘지능전기 기술(AI, 스마트 팩토리 등)을 기계 산업에 적용해 스마트 제조 혁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핵심 사업이다. 현재 KERI는 기술핵심기관으로서 공공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를 담당하고 있고,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함께 강소특구와 관련한 다양한 기업지원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15개 기관 및 기업은 창원 강소특구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형성한다. 산업 현장의 목소리와 각종 애로사항을 상시 공유하고, 이를 해결 및 지원하기 위한 기업지원 사업을 공동 발굴하는 등 지역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제품 경쟁력 강화-지역기업 성장–창원 강소특구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프로세스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KERI 유동욱 원장 직무대행은 “창원 강소특구만이 가진 강점은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가 보유한 우수한 인력, 기술, 장비 인프라를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며 “이번 협약을 토대로 기업들이 성장하고, 창원 강소특구가 활성화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지자체 행정 모순…안전관리비 건드리지 말아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