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 회장 “중대재해처벌법 보완 입법 나설 것”

취임 1년 맞아 ‘건설산업 활성화’ 총력

허문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0:13]

김상수 회장 “중대재해처벌법 보완 입법 나설 것”

취임 1년 맞아 ‘건설산업 활성화’ 총력

허문수 기자 | 입력 : 2021/03/02 [10:13]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사진>은 “올해 건설업계의 최대 화두인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해 보완 입법에 앞장 설 것”이라며 “이대로 법이 시행된다면 기업은 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어 기업 경영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국회, 정부를 설득하는 등 다양한 작업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취임 1주년을 맞은 김상수 회장이 올해 건설산업 활성화에 총력 대처하겠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는 코로나19라는 감염병 위기와 중대재해처벌법 제정, 유보소득세 도입, 부실벌점제도 강화 등 기업경영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법안들로 건설산업을 둘러싼 환경이 녹록치 않았다.

 

이에 김상수 회장은 국회, 정부, 언론계 등 주요 인사들을 두루 만나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코로나19라는 경기 불확실성에서도 건설수주는 완만한 회복세에 들어섰고 2021년 SOC예산이 전년대비 3.3조원 증액된 26.5조원으로 확정됐다.

 

또한 정부의 주택공급 활성화 정책에 따라 주택시장도 점차 활기를 되찾고 있으며 해외건설 수주에서도 300억 달러를 달성했다.

 

특히 건설기업의 경영 자율성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개인유사법인 유보소득세 도입‘ 법안이 철회돼 중견·중소건설기업의 혼란 및 우려를 해소시켰고 그동안 업계의 지속적인 요망사항이었던 공공공사 공사비 정상화, 민자사업 수주 물량 창출, 발주기관의 불공정 행위 개선, 건설업 생산체계 개편 안정화 등 취임한 지 1년만에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아직까지 건설산업과 건설업계의 정상화를 위해서는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김상수 회장은 건설업계의 수장으로서 취임 1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업을 제시했다.

 

김상수 회장은 “’제값받고 제대로 일하는 건설환경‘을 조성해 공공공사 공사비 정상화에도 주력할 것”이라며 “적정공사비는 건설근로자의 안전과 생명 보장, 양질의 일자리 창출, 우수한 시공품질 제공 등에 기여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이어 “과거 감염병(메르스, 사스 등)과 금융위기 등 국가적인 경제위기마다 해결사로서 역할을 수행해왔던 SOC투자의 지속적 확대와 110조원 규모의 공공 민간 민자 분야의 건설투자가 차질없이 추진되어 신규 건설물량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오래되고 낡은 건설산업 규제를 타파해 디지털 건설기술이 빠른 속도로 건설현장에 접목되도록 하고 업역 폐지에 따른 건설업 생산체계가 조기에 정착화되도록 하여 건전한 건설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수 회장은 “찾아가는 회원사 서비스 역할에 중점을 두어 회원사의 경영활동 지원 및 고충 처리업무에 한층 더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며 “회원서비스 내실화에 주력하고 회원사가 주인이라는 사명감을 갖도록 유관기관의 혁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문수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지자체 행정 모순…안전관리비 건드리지 말아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