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공간정보본부장에 국내 최고전문가 영입

공간정보본부장에 최송욱 前 KAIA 공간정보 PD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6:23]

LX, 공간정보본부장에 국내 최고전문가 영입

공간정보본부장에 최송욱 前 KAIA 공간정보 PD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2/25 [16:23]

충북지역본부장에 이원성 前 충북도청 토지정보과장 임명

 

▲ 최송욱 공간정보본부장(왼쪽)과 이원성 충북지역본부장                                © 매일건설신문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25일 신임 공간정보본부장에 최송욱 前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공간정보 PD, 충북지역본부장에 이원성 前 충북도청 토지정보과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에 부임한 김정렬 사장이 ‘공간정보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강조하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외부 전문가 영입에 뜻을 밝힌 이후 이뤄진 첫 사례여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김 사장이 디지털트윈사업단, 지하정보사업부, 드론융합부의 신설과 인력 증원 등을 통해 공간정보사업 추진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어 이번 인사로 경쟁력 제고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송욱 신임 공간정보본부장은 연세대 측량 및 지형공간정보학 석·박사를 졸업하고 삼성SDS, 관세청, KAIA 등에서 근무했으며, 현재는 한국공간정보총연합회와 한국측량학회 이사로 재직 중인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로 알려졌다. 

 

실제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디지털 라이브 국토 R&D’의 예타 통과로 940억 원이 투입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이에 따라 최 본부장은 공공데이터, 지하정보, 드론, 디지털트윈을 비롯한 공간정보사업과 표준품질, 글로벌사업 등을 관장하며 공간정보사업의 고도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원성 신임 충북지역본부장은 지난 30년간 충북도청과 충주시청에서 근무한 지적 분야 전문가로, 공사가 추진 중인 지적사업 뿐만 아니라 ‘충북혁신도시 디지털트윈 서비스 데이터 구축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적임자라는 평가다.

 

오애리 경영지원본부장은 “공사가 공간정보사업과 충북도의 행정 데이터 구축사업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려면 전문성 보강이 급선무”라며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적임자들을 모실 수 있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외부 인재 등용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지자체 행정 모순…안전관리비 건드리지 말아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