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 등 ‘밀집’ 건설현장 확진자 급증

국토부, 누적 확진자 216명…현장 실태점검·조치 진행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7:29]

공공주택 등 ‘밀집’ 건설현장 확진자 급증

국토부, 누적 확진자 216명…현장 실태점검·조치 진행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2/19 [17:29]

▲ 서울의 모 건설현장(기사내용과 무관)  © 매일건설신문



서울·경기 지역 공동주택 건설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자 정부가 현장점검 등 고삐를 조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 19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회의를 갖고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건설현장 코로나19 대응현황’을 논의했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전국 58개 건설 현장에서 2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감염 확산에 따라 건설 현장 확진자가 증가 추세다.

 

중대본 관계자는 “서울, 경기지역 공동주택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10인 이상 집단감염이 지속 발생했다”며 “작업자 밀집도가 높은 리모델링 및 공동주택 건설현장이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현장근로자 출입관리, 단체 활동 지양, 실내작업 시 마스크 착용, 식당 내 거리두기 등으로 구성된 건설현장 방역지침을 최근 마련했다. LH 등 산하기관과 건설협회, 전문협회 등에 지침을 안내해 소관 건설 현장에서 지침을 준수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국토부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방국토관리청, LH와 함께 공공·민간 건설현장 등 총 54개 현장을 점검한 결과, 근로자끼리 시차를 두지 않고 식사시간을 이용하거나 유연근무를 실시하지 않는 사례가 적발돼 현장 시정 조치가 이뤄졌다.

 

중대본 관계자는 “강화된 현장 여건 및 최근의 집단감염 발생원인 분석 결과 등을 반영해 방역지침을 개선할 것”이라며 “건설현장 안전점검과 연계하여 방역관리 실태점검도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중대본, 코로나감염, 건설현장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