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재해’ 효율적·체계적 관리한다

‘연안관리법’ 개정…재해위험평가·바닷가등록제 도입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7:10]

‘연안재해’ 효율적·체계적 관리한다

‘연안관리법’ 개정…재해위험평가·바닷가등록제 도입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2/19 [17:10]

▲ 강릉시 강문동 경포해변이 '바닷가 등록제'에 올라간 모습  © 매일건설신문



연안 공간을 안전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연안재해위험평가와 바닷가등록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연안관리법’이 19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해양수산부는 연안관리를 위해 ‘저탄소 녹생성장기본법’에 따라 2010년부터 연안지역의 재해 취약성을 조사하고 진단해 왔다. 그러나 그간 진단 결과에 대한 활용도가 낮다는 문제점과 함께, 취약지구에 대한 선제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 제기됐다. 또한, 2006년부터 전국의 바닷가 실태조사를 실시해 왔으나, 공적 등록체계가  없어 바닷가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연안관리법’을 개정해 기존의 연안재해 취약성 평가체계를 법제화하기 위해 ‘연안재해위험평가 제도’를 신설했다. 또한 바닷가를 더욱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전국 바닷가의 현황을 조사해 고유번호를 부여하고 등록‧관리하는 ‘바닷가등록제’를 도입했다.

 

먼저 ‘연안재해’의 개념을 ‘연안에서 해일(海溢), 파랑(波浪), 조수, 태풍, 강풍, 해수면 상승 등 해양의 자연현상 또는 급격한 연안침식으로 발생하는 재해’로 규정해 연안재해의 구체적인 양상을 확실히 했다.

 

연안 배후지가 연안재해로부터 위험한 정도를 조사․진단하는 ‘연안재해위험평가’를 매년 실시하고, 평가 결과를 활용해 연안재해 저감대책을 수립․시행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관계기관이 항만건설, 해안도로 설치 등 연안 개발‧이용행위에 대한 계획을 승인․수립할 때 이 평가 결과를 고려하도록 하여 제도의 실효성도 높였다.

 

또한 해수부는 전국 바닷가의 정확한 위치․면적․경계 등을 조사해 고유관리번호를 부여하고 연안정보체계에 등록해 관리하는 ‘바닷가등록제’를 도입헸다.

 

이로써 국민 누구나 인터넷 지도서비스 등을 통해 바닷가 현황정보를 쉽게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연안은 주거‧관광‧산업 등 다양한 사회‧경제활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중요한 공간”이라며, “연안의 지속가능한 이용과 보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연안재해,바닷가등록제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