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한’ 고속도로 정체… 2023년까지 70% 개선

도로공사, 5차 고속도로 교통정체 계획 추진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4:46]

‘답답한’ 고속도로 정체… 2023년까지 70% 개선

도로공사, 5차 고속도로 교통정체 계획 추진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1/02/19 [14:46]

 

‘접속부’가 정체 주원인,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최다 

개선 목표 상향… 2030년까지 갓길차로·연결로 개량·확장 

오르막 부근에 신기술 ‘속도 회복 유도시스템’ 설치

 

▲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경기 과천봉담 고속도로 의왕톨게이트 전광판 모습             © 사진 = 뉴시스

 

전국의 고속도로에는 1~2km 간격으로 차량검지기(VDS)가 설치돼 교통량·속도·정체구간 길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전국 고속도로 정체구간 중 교통정체가 가장 심한 구간은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의 중동IC~송내IC 구간이다. 고속도로 정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고속도로 접속부’ 정체는 톨게이트 진출 후 접속되는 교차로의 용량부족 또는 IC(인터체인지·나들목), JCT(분기점) 연결로 용량 부족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 교통처 류종득 처장은 “고속도로 교통정체는 특정기간, 시간대 교통량 증가로 인해 발생하는 반복정체와 교통사고, 유지보수공사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비반복 정체로 구분된다”며 “2019년 정체현황 분석결과 반복정체는 80.6%, 비반복정체는 19.4%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가 ‘5차 고속도로 교통정체 개선계획’을 수립한 가운데 2023년까지 정체구간 70%를 개선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교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갓길차로와 연결로의 개량(확장) 사업 등을 추진한다.

 

도로공사는 앞선 1~2차 고속도로 교통정체 개선계획을 수립해 정체 기준속도를 기존 40km/h에서 50km/h로 상향 조정했다. 4차 정체개선 계획의 8개 노선 25개 구간(176km) 정체 대상은, 이번 5차 계획에서는 9개 노선 50개 구간 314.4km(1.8배↑)로 확대됐다.

 

류종득 도로공사 교통처장은 “그간 정체계획에서 선정된 정체 구간 중 개선에 장기간이 소요되는 확장 또는 신설노선에 대해서는 별도의 단기 개선대책이 없어 3년 단위 개선율에는 반영이 안됐다”면서 “이번 5차 개선계획에는 노선 확장, 신설 등의 장기계획이 반영돼 있는 구간에도 3년 내 추진 가능한 단기 개선대책을 적극 발굴해 개선율 목표치를 상향조정했다”고 밝혔다. 

 

도로공사는 그동안 자동차 성능개선 및 생활수준 향상에 따른 신속한 이동욕구 증가에 부응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정체구간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개선을 위해 정체구간 선정 기준속도를 상향해왔다. 정체 기준 속도를 2007년 30km에서 40km(2011년), 50km(2020년)로 계속해서 높여온 것이다. 류종득 처장은 “정체구간 선정 기준속도 상향은 해외 기준을 비롯해 국내·외 연구결과, 전문가 자문결과, 고속도로 이용객 설문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도로공사는 오르막 경사부가 정체의 주요원인이라는 분석에 따라 용량증대와 더불어 종(縱)방향 교통류 개선을 위한 신기술 정체관리기법 도입에도 나섰다. 오르막 부근에 ‘속도 회복 유도시스템(PMS·Pace Maker System)’을 설치하는 것이다. PMS는 약 10년 전부터 일본고속도로에서 속도회복 유도시설로 도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로공사는 또 고속도로 돌발상황 발생 시 내비게이션을 통한 실시간 정보제공을 위해 고속도로 정체, 사고, 고장차, 낙하물, 작업구간 등 총 22종의 정보를 담은 ‘고속도로 돌발상황 즉시 알림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류종득 처장은 “고속도로 정체의 주요원인인 교차로 병목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영동선 양지IC 등 4개소에 대해 교차로 진출차로 확장 등을 시행하고, 경부선 판교분기점 등 11개소에 대해 연결로 확장 또는 신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