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966개 건설현장 일제 점검… ‘무관용 엄중’ 조치

3월 31일까지 대규모 점검단(1,099명) 투입… 추락·굴착 등 안전관리 강화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08:14]

전국 966개 건설현장 일제 점검… ‘무관용 엄중’ 조치

3월 31일까지 대규모 점검단(1,099명) 투입… 추락·굴착 등 안전관리 강화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2/17 [08:14]

▲국토부는 다양한 현장여건을 감안, 점검 개소·대상 등은 점검기관별로 탄력적으로 변경ㆍ조정해 실시할 예정이다.   © 매일건설신문

 

해빙기 대비 전국 건설공사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이 시행된다. 

 

국토교통부는 17일부터 3월 31일까지 지반약화 등으로 사고 위험이 높아지는 해빙기를 대비해 건설현장 안전사고 및 부실시공 예방을 위한 전국 건설공사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도로, 철도, 공항, 건축물 등 전국 966개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일제히 실시하며, 국토부 본부 및 지방국토관리청 공무원, 산하기관 전문가 등 총 1,099명으로 점검단(단장 국토교통부 기술안전정책관)을 구성해 투입할 계획이다.

 

우선 주변 지반침하 및 지반붕괴 위험 계측관리 실태, 굴착‧발파공사 적정성, 동바리, 비계 등 가시설 설치의 적정성 등을 점검하고, 타워크레인, 항타기 등 작동상태, 균열, 파손 등 외관상태 확인, 유효기간 경과 유무, 구조변경 여부 등 건설기계의 안전점검을 시행한다. 

 

또 품질관리(시험)계획 수립 미흡‧이행 여부, 품질시험비 전가, 품질관리자 미배치, 교육 미이수 및 타업무 겸직 등을 점검한다. 건설사업관리기술인 보고서 작성, 근태·교체 적정여부, 안전관리계획서 수립·이행여부 확인 등 업무수행 실태 등도 대상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마스크 착용, 현장 출입자에 대한 증상 확인절차 이행 등 건설현장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함께 점검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점검 과정에서 안전관리가 미흡하거나 위법행위가 적발된 건설현장은 공사중지, 영업정지, 벌점, 과태료 부과 등 관련 법령에 따라 관용 없이 엄중히 조치할 예정이다.

 

국토부 건설안전과 한명희 과장은 “해빙기 중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비탈면, 지하굴착 등 취약공종이 포함된 건설현장에 대한 꼼꼼한 점검을 통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조치할 계획”이라면서 “점검여부와는 관계없이 모든 건설현장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감 있게 해빙기 안전관리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