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송파나들목 신규진출입로 부분 개통

사업비 1,825억원 투입… 저소음·배수성 포장 적용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08:38]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송파나들목 신규진출입로 부분 개통

사업비 1,825억원 투입… 저소음·배수성 포장 적용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1/02/05 [08:38]

▲ 송파나들목 신규 진출입로 전경(램프 구간)                   © 매일건설신문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송파나들목의 신규 진출입로가 3일부터 부분 개통했다. 

 

신규 진출입로는 기존 위치에서 남한산성(성남) 방면으로 약 200m 올라가서 위치하며, ‘위례(입구)→판교(본선)’ 및 ‘구리(본선)→위례(출구)’를 바로 연결하는 도로가 추가됐다.

 

이와 함께 고속도로 접속구간 지하화로 고속도로 진입차량과 일반도로 이용차량을 분리해, 상습 정체구역인 복정역사거리 일대의 교통 혼잡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송파나들목~서하남나들목 구간은 본선 지정체 완화를 위해 갓길차로제를 운영하는 한편, 저소음·배수성 포장을 적용해 우천 시 주행안정성을 높이고 노면소음 저감을 도모했다.

 

지난 2016년 착공해 총 1,82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송파나들목 개량공사는 위례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방음시설 설치 등 추가적인 공사가 마무리되는 금년 말 완전 개통될 예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국민 불편을 신속히 해소하기 위해 신규 진출로를 부분 개통하게 되었다”며 “다만 추가적인 공사가 계속 진행되는 만큼 해당 구간 통과 시 안전운전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지자체 행정 모순…안전관리비 건드리지 말아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교통/SOC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