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16분, ‘하이퍼튜브’ 개발 가속화

민주당 K-뉴딜본부·경남도지사, 하이퍼튜브 연구현장 방문 간담회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21:09]

서울~부산 16분, ‘하이퍼튜브’ 개발 가속화

민주당 K-뉴딜본부·경남도지사, 하이퍼튜브 연구현장 방문 간담회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1/01/12 [21:09]

▲ 하이퍼튜브(HTX : Hypertube Express)개념도       © 매일건설신문


최고 시속 1200km/h의 초고속 진공 열차, ‘하이퍼튜브(hypertube)’ 개발 및 구축 논의가 본격화 된다.


이광재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K-뉴딜본부 국회의원들과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3일 오전 9시 30분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을 방문해 하이퍼튜브 연구현장을 시찰하고 정책 간담회를 갖는다.

 

간담회에서는 미래 친환경 모빌리티로서 하이퍼튜브 체계의 연구개발 및 구축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하이퍼튜브는 진공 튜브 안을 음속으로 주행할 수 있는 자기부상 초고속 진공 열차다. 미국에서는 2013년 엘론 머스크에 의해 초고속 진공 열차 개념이 소개돼, 현재 테슬라가 ‘하이퍼루프(hyperloop)’를 개발 중이다.

 

한국에서는 2016년부터 초고속 진공 열차 연구개발이 시작됐고, 2020년 11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축소형 공력시험장치를 통해 시속 1019km 주행시험에 성공한 바 있다.

 

K-뉴딜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광재 의원은 “하이퍼튜브는 혁신적인 미래 운송 수단이자 한국의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다”며 “하이퍼튜브 개발은 엘론 머스크와 문재인 대통령이 손잡고 함께 도전해야 할 미래과제”라고 초고속 진공 열차 개발 가속화를 위한 기술협력·투자를 제안했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하이퍼튜브, 민주당K뉴딜본부, 철도연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도로 운영·효율화·안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