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내년 ‘수산인의 날’ 경북 포항에서 개최
올해 코로나19로 취소… 2021년 같은 장소에서 열려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10/20 [09: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난해 열린 제8회 수산인의 날 행사 포스터  © 매일건설신문


경북 포항시가 내년 ‘제10회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로  선정됐다.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지는 통상 전년도에 후보지를 공모한 후 현지조사와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올해 10월 선정위원회 심의 결과 2021년도 행사 개최지로 경북 포항시가 최종 선정된 것이다.

 

‘수산인의 날(매년 4월 1일)’은 1969년 어민의 날로 시작돼 1973년 권농의 날로 통합됐다가, 2011년에 다시 어업인의 날로 부활했다.  이후 2015년 5월 제정된 ‘수산업‧어촌 발전 기본법’ 에 따라 ‘수산인의 날’로 명칭을 변경하여 매년 정부 차원의 기념행사를 개최해 왔다.

 

올해는 ‘제9회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를 경북 포항시에서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불가피하게 취소됨에 따라 내년 기념행사 개최지로 경북 포항시를 재선정하게 된 것이다.

 

이경규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내년에는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져  그간 어려웠던 수산업 경제상황을 극복하는 전국 수산물 대축제 행사로서 수산인의 날 기념행사를 열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산인의 날, 경북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시설노후화·기후변화 등 도시문제 해결…스마트 기술 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