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청계 하수처리장’ 물 재생 역사체험관 재탄생
내년 8월까지 실시설계 및 하반기 착공… 2023년 5월 개관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7/27 [11: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국내 최초 하수처리장인 서울 청계하수처리장이 물재생 역사체험관으로 탈바꿈한다.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는 1976년 준공된  국내 최초의 하수처리장의 역사적 의미를 보존하기 위하여  과거의 하수도시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역사문화공간으로  만들고자 23일부터 ‘청계하수역사체험관(가칭) 설계공모’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도 가동을 멈추었던 옛 청계천 하수처리장 유입폄프장 일대가 역사·문화·산업 자원이 함께 공존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창조 된다.


청계하수역사체험관사업 부지는 17,000㎡ 로 ‘방문자 센터’, ‘유입펌프장과 유입로’로 구성된 ‘역사마당’(5,500㎡)과 시민문화 여가공간인 중앙마당(11,500㎡)등으로 조성된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방문자센터’와 기존 시설인 ‘유입펌프장’과 ‘유입관로’를 접해볼 수 있는 ‘역사마당’이다.

 ‘중앙마당’은  서울하수도과학관과 서울새활용플라자 등 주변시설을 이어주는 중심역할을 담당한다. 이곳에서는 기존의 농축조 흔적과 역사성을 드러내는 옥외 전시물과 휴게공간으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유입수문이 있는 부지는 청계천변 산책로에서 접근 가능한 지역으로  청계하수역사체험관을 알리는 홍보의 공간이자 산책로와 자전거길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에게 휴식 공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청계하수처리장은 우리나라 본격적인 하수처리시대를 알리는 시설로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 역사적 가치가 있는 건축물은 법적으로 관리· 보호되고 있지만 1970년대 산업화 초창기에 건립된 산업시설은 귀중한 역사적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현대화 및 기능개선으로 대부분 사라지고 있다.
 
 앞으로 시는 역사적으로 보전가치가 높은 폐 산업시설에 새로운 정체성을 부여해 지역 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향후 역사적가치가 있는 하수도시설의 경우 문화재 등록도 추가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청계하수역사체험관 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은 심사위원단의 1~2단계를 거쳐 오는 10월 22일 선정되며 당선팀에게는 설계권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내년 8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 과정을 거쳐 하반기 착공해 2023년 5월  개관한다는 목표다.

 

최진석 물순환안전국장은 “국내 최초, 역사적 보존가치가 있는 하수처리처리시설 ‘청계천 하수처리장 유입폄프장’ 일대가 하수역사체험관으로 재탄생되어 시민이 하수도체험시설을 직접 관람 할 수 있게 됐다”라며 “하수도 과학관과 연계해 앞으로 많은 학생들의 교육의장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계하수처리장, 물재생 역사체험관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스마트기술과 그린 인프라 활용…미세먼지 해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