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국가표준원, 43개 신기술‧신제품에 인증서 수여
21일 서울 더케이호텔서 인증서 수여식 개최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2 [09: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국가기술표준원은 2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대표 및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3개 신기술(NET)‧신제품(NEP)에 대한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 매일건설신문

 

국가기술표준원은 2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대표 및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3개 신기술(NET)‧신제품(NEP)에 대한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번 신기술(NET) 인증은 191개의 신청 기술에 대한 3단계 심사를 거쳐 아래와 같은 26개(인증율 13%)의 혁신기술에 대해 부여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 필수적인 투명전극 제조기술이, 수소경제 분야에서는 안정적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그린 수소 생산 시스템 최적 운전기술이 선정됐다. 빅3 분야에서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원가의 대폭 절감이 기대되는 세포 및 조직의 동결보존용 조성물 제조기술 등이 포함됐다.

 

신제품(NEP) 인증은 총 188개의 신청제품 중에서 엄격한 심사를 통해 혁신성과 시장성이 뛰어한 17개(인증율 9%)의 제품에 대해 부여했고 건물에너지 절감 등에 효과가 탁월한 첨단 나노소재를 적용한 투명 열차단 필름 등이 포함됐다.

 

특히, 인증신제품은 공공기관의 우선구매 등을 통해 판로지원, 금융지원 및 정부 R&D 사업 신청시 우대 등을 통해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으며 2006년부터 공공기관 의무구매제도(20%) 도입을 통해 인증을 취득한 중소기업 개발제품의 매출확대 및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날 축사에서 “기업은 끊임없이 혁신기술과 제품을 개발하고, 정부는 이러한 기업들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코로나 사태로 우리 모두가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된 제조업을 든든하게 견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제주도 행정효율 제고, 공간정보가 핵심이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