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30년 넘는 항만 ‘환골탈태’… 30곳 연말까지 선정
해수부, ‘노후항만 재생계획’ 수립…안전·기능 향상 기대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11 [08: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지난 2014년 태풍으로 파괴된 부산 감천항이 시설보수공사를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30년이 넘어 노후하고 기능이 약화된 항만이 새롭게 거듭나는 첫 작업이 닻을 올렸다. 항만기능을 향상시키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노후항만 재생계획’ 수립이 본격적으로 착수된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말까지 노후정도, 안전성, 여건변화에 따른 이용수요 등 기술·정책적 요인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약 30개의 재생사업 대상시설물 후보를 선정하기로 했다. 또한 내년 말까지 사업타당성 검토를 거쳐 종합적인 노후항만 재생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노후항만 재생사업’은 지어진 지 30년 이상이 되어 태풍, 높은 파랑 등으로 외형이 손상되거나 본래의 기능이 약화된 부두·호안·방파제 등 항만시설을 개축‧보강해 안전등급과 기능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현재 운영 중인 방파제, 부두 등의 기능 향상으로 각종 자연재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대형선박의 입출항도 원활해져 신항만 건설에 따른 사회적 갈등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항만은 산업화 초기인 196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건설되기 시작해 현재 전국적으로 무역항 31개, 연안항 29개 등 60개에 달한다. 이에 따른 계류시설·외곽시설·임항교통·건축시설·갑문시설·기타시설 등의 항만시설은 총 1086개다. 이 가운데 30년 이상 된 시설은 284개(27.7%)에 이르렀다. 50년 이상 된 시설도 52개로 전체의 5.1%나 된다.

 

노후 항만시설이 지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항만시설 유지관리에 드는 비용도 2000년대 연평균 1450억 원에서 2010년대에 1620억 원 수준으로 약 12% 증가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 비용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수부 항만개발과 관계자는 “유지·보수관리 용역이 완료되는 5월말이면 구체적인 윤곽이 나온다”면서 “노후항만이 재생계획에 차질 없이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항만 재생, 노후항만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제주도 행정효율 제고, 공간정보가 핵심이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