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국가기본도 448억원… 항공촬영업계 수주전 돌입
국토지리정보원, 올해 941억원 규모 발주… 국가기본도 사업 최대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2/13 [10:15]   |   최종편집: 2020/02/17 [09: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항공촬영 비행기                               ©매일건설신문

 

국토지리정보원이 올해 1055억여원의 예산을 집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인건비와 기본경비를 제외한 발주 예산은 941억원이다.

 

국토지리정보원의 올해 사업예산안에 따르면, 국토지리정보원은 자체 사업예산 904억원과 국토교통부 예산 36.3억원을 포함해 총 941억원 규모의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901억원 대비 소폭 증가한 수준이다.

 

사업규모별로는 ▲항공사진 촬영 및 국가기본도 제작이 448억원 수준으로 가장 큰 규모를 보였다. 이어 ▲측량기준점 설치 및 관리(95억원) ▲정밀도로지도 구축 및 드론 기술 도입(89억원) ▲ 한반도 및 극지역 공간정보 구축(65억원) ▲국가기본도 생산체계 혁신(37억원) 등의 순이다.

 

전체 발주사업에서 항공사진 촬영 및 국가기본도 제작 사업은 가장 큰 시장이다. 이에 업계는 국토지리정보원의 발주시즌을 맞아 본격적인 수주경쟁에 들어갔다. 앞서 국토지리정보원은 52억원 규모의 ‘항공사진촬영 및 항공삼각측량(대전권역) 등 5개 사업’을 사전공개했다.

 

항공촬영업계 사이에선 국토지리정보원의 사업을 얼마나 수주하느냐가 한해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분위기다.

 

그러나 업계 상황은 녹록지 않다. 기존 항공촬영업체 14곳이 앞서 국토지리정보원 사업 담합으로 행정제재를 받는 가운데 최근 2년간 4곳 가량의 항공촬영업체가 신규 등록해 발주 경쟁이 치열해졌다. 현재 항공촬영업을 등록한 업체는 19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비용의 촬영장비 유지도 부담이다. 보통 항공촬영업체는 항공촬영을 위한 경비행기를 1대씩 보유하거나, 타 업체에서 임대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행기 운영비는 격납고(1억원), 보험료(1억원), 조종사·기장·부기장·정비사·촬영사 인건비 등 연간 5억여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본적으로 국토지리정보원 사업 수주를 전제로 하는 것이다.

 

항공촬영업계 관계자는 “기존 14개 항공측량업체들이 담함에 따른 행정소송 등으로 위축된 가운데 신규 업체가 시장에 진입하면서 발주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며 “국가기본도라는 국가주도사업에서 시장 정리를 위한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토지리정보원, 국가기본도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인터뷰]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임한규 사업개발 본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