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고강도 현장안전점검 시행
故 김용균 1주기 추모기간 맞아 태안발전본부 점검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6 [10: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병숙 사장(오른쪽)이 5일 태안발전본부에서 현장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5일 故김용균 1주기 추모 주간을 맞아 ‘산업재해 없는 안전 일터 구현’을 위해 태안발전본부를 방문, 고강도 현장 안전점검에 나섰다.

 

이날 협력사 경영진들과 함께 태안발전본부를 방문한 김병숙 사장은 지난해 안전사고 이후 지속적으로 개선해 온 발전설비의 개선현황과 현장 근로환경을 꼼꼼히 점검하며, 잠재 위험요소가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보았다.

 

또한 안전점검에 이어 이뤄진 협력사 임직원들과의 현장 간담회에서 김병숙 사장은 생명과 안전 중심의 경영패러다임 구현을 위해 서부발전이 기울여온 노력을 공유하는 한편, 현장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협력사 경영진과 근로자들은 서부발전이 근로자의 안전을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필수안전수칙(WP STAR-10) ▲근로자 위험작업 일시중지제도(Safety Call) ▲핵심 고위험작업 중점관리절차 등을 적극 준수해 단 한건의 경미한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단순히 사망사고의 재발방지에만 초점을 맞춘 소극적 자세가 아닌, 근로자의 인적 실수에도 불구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안전설계의 관점에서 현장과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병숙 사장은 지난 2018년 故김용균 사고 이후 2019년을 무사고 서부발전 구현의 원년으로 삼고 안전 최우선 경영을 선포한 바 있다.

 

이러한 경영진의 안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서부발전은 올해 6141억원의 안전예산을 편성 및 집행해 발전소 현장의 위험요소 개선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인공지능 감시기술 등 4차산업 신기술을 현장 안전관리에 접목해 위험에서 자유로운 스마트 안전 플랜트를 구현해 나갈 방침이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도시철도 급행화’ 기술개발… “제2의 9호선 확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