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한·미얀마, 항만개발 협력 위해 손 잡아
해수부, 미얀마 교통부와 양해각서 체결…항만 및 물류시설개발·관리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9/04 [17: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미안마를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아웅 산 수지 여사가 참석한 가운데 해운, 물류, 항만 개발에 대한 양해각서를 3일 체결했다.     © 매일건설신문


해양수산부는 3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미얀마 교통통신부와 ‘한‧미얀마 해운, 조선소 현대화, 항만 및 물류시설 개발‧관리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웅 산 수지(Aung San Suu Kyi) 미얀마 국가고문이 참석해 양국의 두터운 우호협력관계를 확인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3년에 미얀마와 ‘해운항만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긴밀하게 협력해 왔다. 이번 양해각서는 기존의 양해각서를 갱신한 것으로, 항만뿐만 아니라 배후단지 개발, 조선소 현대화 등 협력범위를 확대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해수부는 현재 미얀마 양곤 달라지역 킹스뱅크 항만 개발 타당성조사 등 양국 항만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지역은 아직 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낙후된 지역이지만, 미얀마 경제중심지인 양곤 도심과 가깝고 올해 5월 착공한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로 교통 접근성도 좋아져 개발 잠재력이 큰 지역이다.

양측 정부는 달라지역 킹스뱅크 항만뿐만 아니라 인근 배후단지 개발의 필요성에 공감해 양해각서를 갱신하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해당 지역의 항만, 물류, 산업, 주거기능 등을 고려한 ‘종합항만개발계획’을 마련하고, 우리기업의 투자협력 방안 등을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양국 간 항만개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며 “최근 미얀마 항만개발에 대한 우리기업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미얀마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우리기업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지하 흙막이 공사, 자동계측 시스템 도입해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