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서울시
서울시종합
서울시, 지하시설물 ‘통합적 안전관리’로 전환
KT·한전· 가스공사·K-Water 등과 협의체 운영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01 [0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23년까지 2조7천억 투입… 3대 분야 10대 과제 추진

 

▲ 박원순 서울시장은 KT,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대표들과 지난 25일 지하시설물 관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매일건설신문


지난해 아현동 통신구 화재와 목동 열수송관 파열, 최근 문래동 수돗물 혼탁수 문제 같이 지하시설물의 노후화‧과밀화로 인한 문제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서울시는 지하안전사고 재발을 막고,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같은 대규모 지하개발로 인한 사고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강구했다.

 

서울시는 ‘컨트롤타워’가 돼 지하시설물의 안전을 통합적으로 관리한다. 통신·가스·전기 등 지하시설물을 관리하는 각 기관은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참여하는 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한다.

 

이를 위해 박원순 시장은 지난 25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주요 지하시설물 관리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는 박원순 시장과 ▲KT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대표 5개기관이 참여했다.

 

협약 내용은 서울시와 지하시설물 관리기관이 ‘안전관리 협의체’를 발족하고,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지특법) 시행으로 각 기관별 의무적으로 시행해야 할 공동(空同)조사를 서울시가 전담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기로 한 것이다.

 

아울러 기관간 합동훈련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복합재난에 대한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지하시설물 안전관리 통합정보 분석시스템’을 구축해 재난발생시 신속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기존 도심에 전력, 통신, 상수도를 공동 수용하는 ‘소형 공동구’ 설치방안을 검토한다. 이를 위한 ‘서울시 공동구 기본계획’도 내년까지 수립한다. 더 나아가 GTX 등 대규모 지하개발이 급증하는 가운데 ‘지하개발 안전 가이드라인’ 마련에도 착수할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지하시설물 노후화와 관련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시스템을 연내 개발하고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스마트 관리체계를 구축, 관리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 이와 관련해 은평 공동구에 24시간 순찰이 가능한 지능형 궤도주행 로봇을 연말까지 설치 완료해 시범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총 2조7,087억 원을 투입하겠다며 ▲지하안전 통합체계 구축 ▲선제적‧체계적 안전관리 ▲스마트기술 예방시스템 개발 등 3대 분야에 있어서 10개 추진과제를 시행한다.

 

한편 서울의 지하에는 상‧하수도관, 전력선, 통신선, 가스관과 지하철 같은 도시기능에 필수적인 수많은 지하시설물이 묻혀있다. 그 규모만 해도 총연장 5만2,697km로 지구를 1.3바퀴 돌 수 있다. 이 가운데 지하시설물의 절반이 넘는 2만7,739㎞(53%)는 가스, 전기, 통신, 난방 등 서울시가 아닌 타 기관이 관리하고 있는 시설물이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하시설물, 통합적 안전관리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교통약자 등 이동권·편익 보호에 앞장서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