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부산교통公, 노조파업예고 따른 비상운영체제 가동
도시철도 파업 가시화… 전체 열차운행률 73.6%까지 시민 불편 최소화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8 [11: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산교통공사가 노조의 파업예고에 따라 비상운영체제에 돌입한다.

▲ 부산교통공사     ©매일건설신문

 

 

부산교통공사는 통상임금 완전해소와 임금동결 등을 전제로 4조2교대 근무형태 개편에 따른 인력 증원분을 포함해 총 497명 채용을 제시한 공사 안을 거부하고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이 오는 10일 파업을 예고함에 따라, 8일 10시에 역장급 이상 250여 명이 참석하는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해 파업대비상황을 점검하고 15시부터 사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본부를 꾸려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종국 사장은 파업이 종료할 때까지 상황실에서 24시간 지휘·통제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열차운행률을 평시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가용인력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비상운전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시간대(오전 7~9시, 오후6~8시)에는 평소와 같이 100% 정상운행하고, 기타 시간대에는 70~75% 수준을 유지해 전체 열차운행률을 73.6%까지 끌어올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무인경전철인 4호선은 파업과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운행된다. 또한 공사는 관제·전기·신호·차량 등 7개 기술 분야 필수인력 1014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까지 비상가용인력 2306명을 전원 현장에 투입해 도시철도 안전 운영 및 승객불편 최소화에 힘쓴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협상 과정에서 노사 간 이견으로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시민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노사가 끝까지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교통공사, 노조파업예고 따른 비상운영체제 가동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교통약자 등 이동권·편익 보호에 앞장서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