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한국공항공사, ATRS 아 ‧ 태지역 최우수공항그룹 '선정'
최우수상 3연패…제주공항, 김해공항 아시아 최고공항 동시 선정
공항 운영효율성 · 재무성과 등 주요 평가지표 경쟁력 인정받아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5 [10:02]   |   최종편집: 2019/07/05 [15: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공항공사가 현지시각 3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유대학교에서 개최된 '2019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월드 컨퍼런스' 시상식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공항운영그룹 최우수상을 3연패했다.

▲ 한국공항공사가 ATRS 월드 컨퍼런스 시상식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공항운영그룹 최우수상을 3연패했다. 왼쪽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오른쪽 마이클 윌리엄스(Michael Williams) 엠브리 리들대학 경영대학장     ©매일건설신문

한국공항공사는 공항 운영효율성과 재무성과 등의 주요 평가지표에서 글로벌경쟁력을 인정받아 공항운영그룹 3년 연속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됐고, 개별 공항 평가에서도 제주공항과 김해공항이 각각 평가대상 38개 아시아 공항 중 최고 공항으로2년 연속 동시 선정됐다.

 

한국공항공사는 전국 14개 지방공항을 네트워크로 운영하면서 대규모 시설공사와 인력운용, 마케팅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해왔고, 특히 지역의 제한된 항공수요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SOC 투자로 손익구조가 불가피한 지방공항을 지방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가치 실현이라는 공공성 측면에서 효율적으로 운영한 점을 이상적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네덜란드 시상식 현장에서 스마트공항의 일환으로 전국 14개 지방공항 국내선에 바이오정보 활용 탑승시스템을 구현한 사례와 활용계획 등을 발표하여 높은 관심을 받았다.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국제무대에서대한민국의 항공산업 위상을 드높이는 공항운영 전문기관과 우수 공항으로 평가받아 영광이다”며 “공사의 40년 공항건설‧운영 노하우로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을 만들어가는 것은 물론, 국내 신공항 건설‧운영, 에콰도르 해외공항 운영 및 페루 신공항 해외 건설사업 진출 등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임직원 단체사진 - 왼쪽에서 네번째 마틴 드레스너(Martin Dresner) ATRS 회장, 다섯번째 한국공항공사 사장     © 매일건설신문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Air Transport Research Society)는 1995년에 설립된 항공교통 분야의세계 최대 규모이자 최고 권위를 가진 학술단체로, 전 세계 항공정책 전문가, 국제기구 구성원, 공항 및 항공사 관계자 등 700여 명의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2002년부터 매년 대륙별로 전 세계 공항의 경영성과를 평가하여 공항운영효율성상(ATRS Efficiency Excellence Award)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 아시아‧태평양지역 평가에서는 홍콩공항과 제주공항, 김해공항이 각각 규모별 최고공항으로 선정됐고, 최우수 공항운영그룹 부문에서는 아‧태지역 한국공항공사, 유럽지역 스키폴공항그룹이 각각 선정됐다.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월드 컨퍼런스 시상식에서 아시아‧태평양지역 공항운영그룹 최우수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교통약자 등 이동권·편익 보호에 앞장서겠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