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업계
[2019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세화
국산화 개발 ‘차세대 자기 진단형 선로전환기’ 전시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12 [13: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019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RailLog Korea 2019)’에 마련된 (주)세화 부스. 이광희 부사장(좌)과 이종현 대표(우)     © 매일건설신문

 

철도선로전환시스템 전문기업(주)세화(대표 이종현)는 ‘2019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RailLog Korea 2019)’에서 국산화 개발을 완료한 ‘차세대 자기 진단형 선로전환기’를 전시했다.

 

세화는 2001년 이후 선로전환기 국산화 개발에 착수해 2014년 KPM-13 선로전환기를 1차 개발했고, 안전성과 신뢰성을 크게 개선해 차세대 자기 진단형 선로전환기 KPM-16을 개발 완료했다.

 

세화가 개발한 선로전환시스템은 레일 밀착검지기, 레일쇄정장치, 빅데이터 기반의 자가진단 기능을 포함한 종합적인 시스템 장치다.

 

철도선로의 나무침목 또는 콘크리트침목 등 다양한 형태의 침목에 설치 가능하다. 기존에는 선로전환기의 노후화 교체 시 동일형식으로만 교체가 가능했으나, 모든 형식의 선로전환기와 대체 설치가 가능하도록 설계돼 가용성을 크게 증가시켰다.

 

아울러 모든 부품을 국산화해 부품수급이 용이하고, 마그네틱 클러치를 사용한 무보수 개념을 적용해 유지보수 비용도 대폭 절감시켰다.

 

이종현 대표는 “해외시장을 개척해 연간 약300억원의 수입대체효과를 기대하고, 향후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운영 중 도출되는 문제점을 선제적으로 개선하고 안전운행 확보에 모든 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화,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연구 외연 확장… 작지만 강한 연구원 만들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