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에 ‘공공임대주택’ 공급
강원도-LH 긴급주거지원 협약체결, 임대료 부담 없이 2년간 거주 가능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4/12 [16: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배진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과 기획재정부,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 관계자들이 지난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강원도 산불 수습·복구와 이재민에 대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강원도는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에게 안정적 주거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강원도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LH는 이재민이 임대료 부담 없이 거주할 수 있도록 입주 가능한 공공임대주택을 저렴한 임대료로 긴급 지원하고, 지자체에서 입주자가 부담할 임대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LH에서 보유한 임대주택 중 우선 공급 92세대(강릉시 32세대, 동해시 60세대)에 대해서는 청소 등 입주 준비를 완료해 시·군에서 입주자를 선정하면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입주대상은 자가·임차 구분 없이 피해를 입은 주택에 거주했던 이재민으로서 시·군에서 주거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가구다. 최초 2년 동안 LH에서 임대보증금은 면제, 월 임대료는 50% 감면해 제공하고, 월 임대료 중 나머지 50%에 대해서는 지자체에서 지원해 이재민은 무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이재민이 희망하는 지역에 거주할 수 있도록 LH가 민간주택을 직접 물색·임차(전세임대주택) 후 입주 대상자에게 신속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전세임대주택 입주 희망자는 ▲현행과 같이 거주할 주택을 직접 찾아서 LH에 계약을 요청하거나 ▲LH에서 미리 확보한 주택 중에서 원하는 주택을 골라 입주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특별재난지역에 대한 전세임대주택 특별공급기준에 따라 시·군에서 주거지원 대상자로 선정한 이재민에 대해서는 보증금 지원한도를 현행 6,000만원(지방 기준)에서 9,000만원(수도권 기준)으로 상향한다.

 

최초 2년 동안 LH에서 월 임대료(보증금에 대한 금리 연 1~2%)를 50% 할인해 제공하고, 월 임대료 중 나머지 50%에 대해서는 지자체에서 지원하여 입주자가 무상으로 거주할 수 있게 했다.

 

입주를 희망하는 이재민은 해당 시·군으로 신청해 주거지원 대상자로 확인을 받은 후 입주절차를 진행하면 된다. 입주절차 문의는 LH 강릉권지사(033-610-5178)와 전세임대 현장지원팀(033-634-0850)으로 하면 된다.

 

이와 별도로 국토부는 고성군 일대 등 주택피해는 많으나 지역 특성상 기존주택을 활용한 임대주택을 확보하기 어려운 지역에 대해 장기 거주 가능한 조립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계부처 및 강원도와 협의 절차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국토부 백원국 주거복지정책관은 “이재민들께서 하루 빨리 안정적인 주거공간으로 이주하실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원도 산불, 공공임대주택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초대석] 항공안전기술원 김연명 원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