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만 트럭’ 차주, “리콜 후 연비 저하로 손해”
PTM 신규프로그램 개발 안 돼· Free기능 차단 주장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08 [15: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만트럭의 ‘기어 빠짐 현상’리콜이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차주들은 결함시정 후 연비 저하로 막대한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만트럭버스코리아(주)에서 제작·판매한 건설기계(덤프트럭) 1,195대, 자동차(카고트럭, 트랙터) 1,176대는 주행 중 특정한 모드에서 동력전달이 되지 않아 리콜명령을 했다.

 

이에 따라 해당 건설기계 및 자동차는 서비스센터에서 PTM (Power Train Manager)교체 및 업데이트를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차주들은 만트럭이 신규 프로그램이 아직 완성되지 않아 하위버전 PTM 업데이트를 하고 있어 이에 따른 연비 손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이다.

 

차주들은 “만트럭은 기어빠짐 1차 리콜을 실시 받은 2371대의 차주에게 변속기어 물림을 해제해 주행하는 Efficient Roll(Free기능)을 차단했다”면서 “후리기능을 사용 못하면 하루에 손실되는 연료비가 5만원 정도된다”고 말했다.

 

이는 덤프기준 25일 운행할 경우 1개월 손실금은 약 150만 원정도 이고, 신규프로그램 개발 완료시점을 최소6개월로 치더라도 차주 일인당 약 1천만원 가까운 유류 손실금이 발생한다는 계산이다.

 

뿐만 아니라 차주들에 따르면 만트럭 본사 측은 PTM 교체 리콜을 받은 2300여대의 차주들에게 이를 알리는 통지문도 안보내고, 센터에서도 차주에게 알리지 않고 작업을 해 불신의 키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만트럭 측에서는 “리콜 공지를 하면서 Free기능의 비활성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분명하게 고지했다”면서 “연비 저하로 인한 피해액이 수 백만 원에 달한다는 주장은 억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본사측에 문의 한 결과 현재 480차종들의 프로그램을 개발하는데 6개월 이상 걸린다면서 올해 1월18일에 시행한 2차리콜 대상인 신형TGS모델 1천여대는 아직 프로그램 개발에 착수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차주들은 “정확한 수리내역을 공지하지 않고 주요 기능을 해제해 화물업 종사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연비를 저하시키고 그 손실을 전가시키고 있다”며 “만트럭이 1000여대의 차주들에게 60만원 짜리 오일쿠폰으로 현혹시키는 행위는 차주들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행태”라고 분노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만트럭, 리콜, 연비저하, PTM, 후리기능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공적역할 강화로 사랑받는 건축사협회 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