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진실 공방’
조선일보 정정보도 등 가짜뉴스 판쳐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29 [09: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정규직 전환 친인척 부풀리기 수법 다양

 

▲ 서울교통공사 본사                         ©매일건설신문

 

올해 국감에서는 특별한 이슈가 없자 야당 등 보수언론은 서울시 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를 대대적으로 표적을 삼고,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등 진실공방이 뜨겁다.


서울교통공사 ‘특혜채용’의혹을 둘러싸고, 여야는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통계를 바로 잡거나 정확한 수치를 요구하는 등 이른 바 ‘팩트체크 공방’을 이어갔다. 


국토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은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이 제기한 서울지하철 5대 노조위원장 아들의 특혜입사 의혹과 관련해 조선일보가 정정보도한 것을 지적하며 “언론 스스로도 정정보도 했다. 허위사실이고 가짜뉴스였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김용태 사무총장이 지난19일 ‘서울교통공사 전 노조위원장 김 모씨 아들이 비정규직에서 무기계약직이 되고 이번엔 정규직이 됐다’고 말한 부분에서 김씨는 5대 서울 지하철 노조위원장이었고, 민주노동당 후보 출마 등 경력을 상세히 보도했다.


하지만 팩트체크 결과 김 사무총장이 언급한 김 모씨는 조선일보 보도와 달리  도시철도 노조위원장이었고 현재 교통공사1급 처장의 핵심 간부였고, 그의 아들은 서울교통공사에 입사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윤 의원은 공사 전 직원 1만 7054명 중 친인척비율이 99.8%, 응답률이 11.2%라는 처음 제기한 야당측 실수를 “응답률이 99.8%이고, 이중 친인척인 직원 비율이 11.2%”라고 바로잡았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정규직 전환 대상자 1285명 중 108명(8.4%)이 친인척이라고 설명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규직 전환자 중 1080명이 가족직원의 친인척이라고 공세를 펴고 있다.


한국당 논리에 의하면 공사직원의 11.2%만 조사했을 대 108명이니까, 제대로 전수 조사한다면 10배인 1080명이라는 억지 주장이다.


공사측은 1만7084명 중 99.8%인 1만7045명이 설문에 응해 그중 11.2%인 1912명이 사내친인척이 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황희 의원은 “전환자 중 친인척 비율은 1만7045명 중에 0.6%인데 어마어마하게 채용을 한 것처럼 침소봉대 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야당인 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문재인 정부와 박원순 시장 민주노총이 합작한 ‘권력형 채용비리 게이트’로 몰아가고 있다.


하지만 서울교통공사는 무기계약직 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상부의 지시나 개입은 전혀 있지도 않았고, 그런 구체적인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또 다른 쟁점으로 한국당은 공사가 임시직 채용절차를 일반 채용에 비해 필기시험이나 인성검사를 제외한 간편하게 했고,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시험이 지나치게 쉬웠다고 문제제기했다.


이에 대해 서울교통공사관계자는 매일건설신문과 통화에서 “통합과정에서 메트로(1~4호선)출신은 서류와 면접을 통해 선발했고, 도시철도공사(5~8호선)는 직무능력표준(NCS)와 면접, 기반필기시험을 통해 뽑았다”고 말했다. 엄정하게 심사하고 선발했다는 주장이다.


이어 그는 “해당 시험은 ‘7급보’ 신분에서 정규직 전환된 정식 ‘7급’으로 이동하기 위한 시험으로 노사가 합의해서 결정된 사항”이라고 전했다.


지금까지 한국당과 보수 언론에서는 강원랜드 채용비리에서 드러난 뇌물수수의혹 같은 결정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단지 친인척 채용 숫자가 많다는 의혹만 제기하고 있다.


한편 민주평화당 조배숙의원은 “강원랜드의 사내 친인척 비율은 약 26%로 서울교통공사의 2배가 넘는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감사원에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관련 공익감사청구서를 지난 23일 제출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정정보도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