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철도公, 2032년까지 KTCS-2구축 실시설계 '착수'
전라선 시범운행 시작 … 약 2조 2천억 투자
96개 노선 4848km 구축 … 약 5만 7000개 신규 일자리 창출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2 [15: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철도시설공단은 국토교통부의 ‘철도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계획’에 따라 전라선 익산∼여수 간 180km 구간에 한국형 신호시스템(가칭 KTCS-2)구축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12일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신호시스템2(Korean Train Control System 2)는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을 이용해 열차 운행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 차상지상간 장치간 정보 전송도     © 매일건설신문


그동안 해외기술에 의존했던 철도 신호시스템의 기술자립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 2014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철도공단 주관으로 철도공사, 전자통신연구원 등 산·학·연 15개기관이 참여해 한국형 신호시스템 개발을 완료했고, 지난 7월 수립한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 추진계획’에 따라 전라선에 2021년까지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공단 박민주 기술본부장은 “100% 국산기술로 진행되는 한국형 신호시스템 시범사업이 완료된 이후, 국가철도망 96개 노선, 4,848km에 한국형 신호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약 2.2조원을 투입해 2032년까지 약 5만 7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며, “해외철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는 것은 물론, 철도건설비와 유지보수비용 절감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 한국형 신호시스템 투자계획     ©매일건설신문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