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김정은-트럼프, ‘세기의 만남’
첫 북·미정상회담 돌입…단독회담·확대회담 등 이어져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6/12 [11:0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정은 “여기까지 오는 길 쉬운길은 아니었다”
트럼프 “오늘회담 엄청나게 성공할 것”

 

▲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들이 손을 잡았다.     © 사진제공=뉴스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오전 9시5분께(현지시간. 한국시간 10시5분)부터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격적인 단독회담 개시에 앞선 환담에서 "오늘 회담은 성공적일 것"이라며 "좋은 대화가 오갈 것이다.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을) 만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미소를 지어보였다.

 

김 위원장은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관행이 때로는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이어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그동안의 고뇌를 회상했다.
 
한편 두 사람은 만남이후 11시까지 약 45분간 단독회담, 1시간 30분 확대회담에 이어질 예정이다. 회담시간이 예상보다 짧아진 이유는 실무자급 협의에서 어느정도 사전 합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북미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