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원자력硏 직원 연구실에서 '숨진 채 발견'
경찰, 우울증 치료…스스로 목숨 끊은 듯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10/12 [09:5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직원이 자신의 연구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대전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0시 3분쯤 "연구원 A씨(45)가 연구원 안의 한 실험실에서 숨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추선 연휴 기간이었던 이날 오전 출근한 A씨가 퇴근시간이 지났음에도 귀가하지 않자 A씨의 부인은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A씨의 직장동료에게 남편과 연락이 되지 않음을 알렸다. 연락을 받은 직장동료는 연구원으로 갔고 숨져 있는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지난 3월 처음으로 국책 과제 책임자 임무를 시작했고, 약 3개월쯤 전부터 우울증 치료를 받아오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종결했다.

 

원자력연구원 관계자는 "이유는 모르겠지만 우울증 치료를 받아오고 있었다. A씨는 과제 책임자를 올해 처음 맡아 책임자급이 되면 느꼈을 부담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