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산업은행, 금호타이어 자구안 '미흡'
채권단의 주도로 정상화 신속 추진
이보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9/26 [14:4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박삼구 회장, 퇴진·우선매수권 포기

 

 

산업은행을 비롯한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26일 금호타이어의 자구안이 '미흡'하다고 판단하고 채권단 주도 정상화 작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산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금호타이어가 제시한 자구계획은 실효성 및 이행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당면한 경영위기를 해결키엔 미흡하다고 판단해 채권단 주도의 정상화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산은에 따르면 박삼구 회장은 향후 금호타이어 정상화 추진에 어떠한 부담이 되지 않도록 현 경영진과 함께 경영에서 즉시 퇴진하는 한편 우선매수권도 포기키로 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향후 금호타이어의 정상화 추진과정에서 상표권 문제가 장애가 되지 않도록 영구사용권 허여 등의 방법을 통해 지원키로 했다.

 

/이보헌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