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6월까지 세금 12.3조원 더 걷혔다
기획재정부 '재정동향 8월호' 발간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10 [15:0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1~6월 누적 국세수입 137.9조 원

   


세수 호조가 이어지며 지난 6월까지 세금이 작년보다 12조원 넘게 더 걷혔다.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들어 6월까지 누적 국세수입은 137조9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2조3000억원 늘었다.

 

올 목표 세수 대비 실제 걷힌 세금의 비율을 뜻하는 세수 진도율은 54.9%로 1.0%포인트 상승했다.

 

6월 국세수입은 14조1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조2000억원 증가했다.

 

법인세가 연결납세법인의 실적 개선에 따른 분납분 증가 영향으로 7000억원, 소득세가 개인사업자 종합소득 신고실적 개선에 따른 분납 증가로 6000억원 각각 늘며 세수 증대를 견인했다. 누계론 각각 5조1000억원, 2조4000억원 불었다.

 

반면 부가가치세는 수출·설비투자 환급액 증가로 1년 전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누계는 2조4000억원 늘었다.

 

6월까지 총수입은 223조2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6조2000억원, 총지출은 225조4000억원으로 10조3000억원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2조2000억원 적자다.

 

통합재정수지에서 당장 쓸 수 없는 사회보장성기금수지(21조9000억원 흑자)를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24조1000억원이 적자다.

 

올 주요 관리 대상사업 281조7000억원 가운데 6월 누계 집행액은 166조3000억원으로 집행률 59.0%를 기록했다.

 

6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전월 대비 6000억원 감소한 630조1000억원이었다. 국고채 상환이 이뤄지면서 국고채권(-1조3000억원) 잔액이 줄어든 영향이다. 국고채는 매달 발행하지만 상환은 연중 4차례(3·6·9·12월)만 이뤄져 상환이 있는 달에는 채무가 적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고종안 재정건전성관리과장은 "우리 경제가 수출증가세 등 긍정적 회복신호를 보이나 가계부채와 통상현안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어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추가경정예산 집행으로 일자리 창출과 민생경제 회복을 지원함과 동시에 양적·질적 구조조정을 통한 지출 효율화와 세입기반 확대 노력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남주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人物烈傳]
[인터뷰]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