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옛 '군산해경 청사' 이번엔 팔릴까?
전북도, 24일까지 공개입찰 재공고
나유경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8/08 [09: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옛 군산해경 청사.    


옛 군산해경 청사가 부동산 시장에 매물로 다시 나왔다.

 

전북도는 오는 24일까지 옛 군산해경 청사를 공개경쟁 입찰에 부치기로 하고, 이를 재공고했다. 낙찰자가 잔금을 치르지 못해 매각이 무산된지 1년 만이다.

 

군산 소룡동 군산지방산단 입구에 위치한 매물은 약 4,928㎡ 넓이의 부지에 3층 안팎의 건물로 구성됐다. 용도는 주유소나 물류창고 등 산업단지 지원시설이다.

 

예상 낙찰가는 14억3,900만 원대로 추정됐다. 온비드(www.onbid.co.kr)를 통해 전자입찰만 허용되고 개찰일은 25일 오전 10시로 정해졌다.

 

한편 옛 군산해경 청사는 지난 2009년 이맘때 도유재산 매각열풍 속에 매물로 처음 등장했었다.

 

당시 도는 지방재정 고갈로 무려 1,600억 원대에 달하는 ‘급전(일시차입)’을 당겨 쓸 정도로 유동성 위기에 빠지자 100여 건에 달하는 부동산을 매물로 쏟아냈었다. 싯가론 500억 원대에 달했다.

 

옛 군산해경 청사는 당시 나온 매물 중 유일하게 팔리지 않은 마지막 매물이다.

 

/나유경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人物烈傳]
[인터뷰]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