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부동산종합
혜림건설, 서울 정비사업 첫 진출
서울 면목4구역 '주택재건축' 수주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7/28 [14: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모아엘가`브랜드로 사업 확대"

 


광주(광역시)지역 중견건설업체인 혜림건설이 서울 중랑구 면목4구역 주택재건축 정비사업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광주지역 건설사 중 서울지역 정비사업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사업은 서울시 중랑구 면목동 55-14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15층, 5개 동, 총 244가구의 단지를 공급하는 주택재건축 사업이다.

 

일반분양 분은 168가구이며, 전용면적은 57~84㎡로 중소형 위주로 구성됐다. 오는 2018년 10월 착공과 동시에 분양이 이뤄질 계획이다. 완공은 2020년 9월 예정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서울 중랑구 면목4구역은 초·중·고와 대학이 인접해 있다. 교통환경도 지하철 7호선 면목역이 도보 약 10분 거리에 있고 용마터널을 통해 강동구 암사동까지 15분 안팎에 도달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단지 뒤편으로 용마산과 아차산이 자리잡고 있어 조깅이나 산책 등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인근에는 대형 쇼핑몰과 골목시장이 자리하고 있어 주거 편의성이 높다.

 

'모아엘가' 브랜드를 사용하는 혜림건설은 30년 이상된 광주지역 중견건설사로 광주·전남 뿐 아니라, 김포한강신도시와 화성시, 세종시, 원주혁신도시 등 전국에 아파트를 공급하고 있다.

 

/박남주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人物烈傳]
[인터뷰]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