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30억 불법 대출 농협직원 등 구속
금품 수수·주택 저가 매입 등 혐의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8 [08: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건설사 대표 등에게 30억여원을 불법 대출해주고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대가로 받아 챙긴 농협 직원 유모(45)씨와 금융브로커 손모(53)씨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은 17일 검찰에 따르면 유씨는 여수 모 농협에서 근무 하던 지난 2013년 5월께 대출심사위원회를 거치지 않기 위해 손씨와 공모해 5, 6명의 대출 명의대여자들을 모집한 뒤 부동산 회사대표 김모(49)씨에게 13억7000만원을 불법 대출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는 이 과정에서 김씨에게 대출 성사 대가로 3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유씨는 또 지난 2011년 9월께 미분양 주택에 대한 담보 인정 비율을 상향해 건설업자 김모(57)씨와 조모(59)씨에게 17억원을 불법 대출해 준 뒤, 이들에게 광양의 한 연립주택 1채를 저가로 매입해 1500만원 상당의 이득을 본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수사결과 금융브로커 손씨는 경매로 낙찰 받은 부동산으로 대출을 받는 등 부동산 사업을 하던 중 농협 직원과 대출 희망자들을 연결해주는 연결책 역할을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홍제진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