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이낙연, "상속토지 고의누락 사실 아냐"
"부인이 납부 해오다 추후 동생이 납부"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7 [14: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기자와 의원 생활로 바빠서 확인 못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측은 부친으로부터 상속 받은 재산에 대한 신고를 17년 이상 누락했다가 뒤늦게 신고했다는 의혹 보도와 관련, 사실과 다른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국무총리실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16일 해명자료를 통해 "국회 재산 신고 담당부서에서도 신고누락의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이 후보자가 1991년부터 자신에게 등기 이전이 이뤄진 2008년까지 17년간 고의로 상속받은 토지에 대한 신고를 누락했다고 보도했다.

 

1990년부터 상속받은 토지에 대한 재산세를 꼬박꼬박 납부해왔던 점을 감안했을 때 토지의 존재를 몰랐다는 이 후보자의 주장은 사실과 배치된다는 게 보도의 요지다.

 

이 후보측은 "이번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상속분 토지에 대한 재산세가 후보자 앞으로 고지·납부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며 "기자·의원 생활로 소소한 가정사를 챙길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부친은 1991년 5월 사망했는데, 이는 자신의 도쿄 특파원 생활(1989년 12월~1993년 4월) 도중이었어서 상속과 향후 재산세 납부 등을 일일이 신경쓸 여력이 없어 관련 사실을 몰랐다는 게 이 후보측의 주장이다.

 

이 후보자측에 따르면 1997년부터 1999년까지 2년 간 상속 토지분의 재산세는 서울 주소지로 고지, 매년 3,230원~6,510원 금액을 후보자의 배우자가 납부했으며, 국회의원 당선 이후인 2000년 이후부터는 자신의 동생이 납부했다.

 

이 후보자 측은 자신이 상속 의사를 밝히지 않았음에도 재산세가 자신 앞으로 고지됐고, 실제로 납부까지 한 배경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후보자 측은 "상속등기가 이뤄지지 않고 사실상의 소유자를 신고하지 않을 땐 주된 상속자를 납세자로 규정한다는 지방세법에 따라 영광군이 자신을 납세자로 임의로 지정한 사실을 차마 몰랐었다"고 해명했다.

 

/박남주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人物烈傳]
[인터뷰]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